'퍼펙트라이프' 이상용/ 사진=TV조선 제공
'퍼펙트라이프' 이상용/ 사진=TV조선 제공


방송인 이상용이 48년째 선행을 이어오고 있다고 밝혔다.

지난 5일 방송된 TV조선 '퍼펙트 라이프'에서는 53년차 연예계 뽀빠이 이상용이 출연했다.

이날 이상용은 절친 현숙을 만나 1천 원권 100장이 든 봉투를 깜짝 선물로 건넸다. 이에 대해 이상용은 "아침에 나올 때 1천 원권 100장을 가지고 나온다. 10만 원이다. 아침에 눈에 띄는 폐지 줍는 분들 20장, 전봇대 수리기사 분들 10장, 식당 아줌마들 5장, 어린이들 2장씩 주는 게 48년째 습관이다"고 설명했다.

이에 MC 현영은 새해를 맞아 세뱃돈처럼 주는 것이냐고 물었고, 이상용은 "아니 매일. 한 달에 300만 원"이라고 답했다.

이어 "폐지 줍는 분들에게 1천 원권 20장을 주는 이유가 그 분이 하루 종일 폐지를 주워도 4~5천 원의 크지 않은 수입이다. 내가 2만 원을 주면 나흘간 좀 편하지 않을까 하는 마음으로 주고 싶었다"라고 설명했고, 출연진은 일동 박수를 쳤다.

그리고 이상용은 출연진에게도 1천 원권을 용돈으로 건넸다. 신승환은 "이게 진짜 어른의 플렉스"라고 감탄했다. 현영도 "이거 너무 괜찮다. 너무 좋다"며 웃음을 지었다.

이날 이상용은 현숙과 과거 '우정의 무대'를 회상했다. 현숙은 '우정의 무대' 주제가 '그리운 어머니'를 언급했다. 이상용은 "이 노래가 작사 작곡자가 없는데 어느 군인이 탄약고에서 보초서다가 달 쳐다보고 울면서 쓴 곡이라고 한다"고 말했다.

이어 자신의 어머니를 떠올리며 "58세에 일찍 돌아가셨다. 아버님이 속을 좀 썩였다. '우정의 무대' 할 때마다 우리 엄마 살아계시면 무대 뒤에 모시고 한 번 했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 너무 빨리 돌아가셨다"고 그리워했다.

이상용은 '모이자 노래하자' 녹화를 할 때 어머니가 돌아가셨다고 털어놨다. 그는 "TV 놓고 '모이자 노래하자' 언제 나오나 기다리다가 돌아가셨다"고 설명했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