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JTBC '공작도시' 방송화면 캡처
사진=JTBC '공작도시' 방송화면 캡처


수애가 이이담의 실체라는 제목의 메일을 확인한 뒤 충격을 받았다.

지난 5일 방송된 JTBC 수목드라마 '공작도시'에서는 윤재희(수애 분)가 김이설(이이담 분)의 실체라는 제목의 메일을 확인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윤재희는 정준혁(김강우 분)과 함께 집 밖으로 나섰다. 집 밖에는 기자들이 깔려 있었고, 이를 본 정준혁은 "뭐냐 말도 없이"라며 당황했다. 윤재희는 "그래야 자연스러우니까"라고 말했다. 정준혁은 기자들에게 많은 질문을 받았다. 이와 관련해 서한숙(김미숙 분)은 "언제든 한 번은 반드시 짚고 넘어가야할 문제를 초반에 털게 됐으니 아주 잘 된 일"이라며 만족했다.
사진=JTBC '공작도시' 방송화면 캡처
사진=JTBC '공작도시' 방송화면 캡처
윤재희는 "당신 싫어할 거 알았지만 해결하려면 어쩔 수 없었어"라고 말했다. 정준혁은 "이런 마음으로 어제 잠에 어떻게 그랬어?"라고 물었다. 윤재희는 "마음 같은 거 없었는데. 마음 같은 거 없이 육체, 욕망에 따라 움직이는 당신을 이해해보고 싶었어. 싱겁고 별로더라. 재미없었어. 좋은 척 연기하느라 힘들었고"라며 비아냥거렸다.

김이설은 윤재희에게 할 이야기가 있다며 찾아왔다. 그는 "저 오피스텔에서 나왔어요. 왜 그런 사람이랑 결혼하셨어요? 이해가 안 가요"라고 말했다. 이에 윤재희는 "우리 그이가 실수했니?"라고 물었다. 김이설은 "그런 짐작 상상할 수 없는 사람을 만나셨어야죠. 대표님 좋은 분이시잖아요. 왜 그런 사람이랑"이라고 답했다.

또한 윤재희는 "나 봐서 한 번만 넘어가주라"고 부탁했다. 김이설은 "헤어지시면 안돼요? 설마 사랑하세요?"라고 또 물었다. 윤재희는 "미안한 것도 사랑이라면 사랑해 아주 많이. 어쩜 평생을 나혼자 일방적으로 사랑해야 할지도 모르고. 그 사람이 싫다고 하지 않는 이상 절대 헤어질 수 없다는 소리야"라고 답했다.
사진=JTBC '공작도시' 방송화면 캡처
사진=JTBC '공작도시' 방송화면 캡처
정준혁은 윤재희에게 "남자들 참 한심하지. 아무리 똑똑하고 잘난 놈들도 이성적으로 어떻게 조절이 안돼"라고 말했다. 이어 "당신 그거 알아? 남자한테 여자는 자기 와이프 하나 뿐이야. 아내가 아닌 다른 여자들은 그냥 그런 거야. 거추장스러운 걸 한 번 채워주고 마는"이라고 덧붙였다.

조강현(정해균 분)은 윤재희로부터 노영주(황선희 분)의 제왕절개 수술 진단서를 받았다. 조강현은 양원록(정희태 분)에게 '아이 생존. 사전 차단을 위한 위치주적 바람'이라는 문자를 보냈다. 이를 확인한 양원록은 "영주 걔는 언제 애를 낳았대? 내가 배부른 걸 본 적이 없는데?"라며 의아한 모습을 보였다. 그러나 김이설의 배에 수술 자국이 있었다.

윤재희는 '김이설의 실체'라는 제목의 메일을 받았다. 윤재희는 해당 메일을 클릭하려 했다. 이때 정준혁으로부터 전화를 받았다. 의논할 일이 있으니 점심을 같이 먹자는 것. 윤재희는 전화를 끊은 후 메일을 확인했다. 그 사이 정준혁은 김이설을 찾아갔다. 메일을 확인한 윤재희는 뛰쳐나갔다. 메일 속에는 정준혁에게 안겨있는 김이설의 모습이 담겼기 때문. 곧바로 김이설에게로 달려간 윤재희는 정준혁에게 안겨있는 김이설을 목격했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