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라디오스타' 방송화면
MBC '라디오스타' 방송화면


배우 남보라가 13남매 대가족 비화를 전했다. "등본 2장은 넘어가줘야 한다"며 K-장녀 대표로서 자부심을 드러냈다.

지난 5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는 배우 남보라, 방송인 서장훈, 개그맨 유민상, 야구선수 구자욱이 출연해 입담을 뽐냈다.

이날 남보라는 "꿈꾸던 사업에 도전했다. 과일을 판매 했고, 화장품 브랜드 출시를 앞두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남보라는 "직원이 1명이다, 초반에는 혼자 했는데 바빠져서 7번 동생을 채용했다"라며 "7번 동생이 야무지다. 일을 시키면 완벽하게 처리한다. 무엇보다 가족이라 도망갈 수 없다"라고 밝혀 웃음을 안겼다.

남보라는 "13남매, 8남 5녀다"라며 "엄마는 65년생, 아빠는 63년생이다. 23세에 출산을 시작해서 45세에 끝났다"고 털어놔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에 김구라는 "출산 기간만 22년이다. 산술적으로 2년에 한 번씩 아기를 가진거다. 대단하시다"라며 감탄했다.

또한 남보라는 막내 탄생 비화를 밝혔다. 그는 "드라마틱했다. 저는 뱃속에 막내가 있는줄 몰랐다"라며 "12번째 동생을 정말 막내처럼 키웠다. 가장 비싼거, 좋은거 다해줬다. 마지막 동생이라 최선을 다해 케어 했다. 그런데 어느날 집에 갔는데 모르는 아기가 있더라"라고 말해 폭소를 자아냈다. 남보라는 "당시 대학생이어서 학교에 왔다갔다 하다보니 집안 사정을 잘 몰랐다"라고 덧붙였다. 김구라는 "부모님 입장에서도 자식한테 또 낳았다고 얘기하기 좀 그랬을 것"이라고 했고, 서창훈은 "제일 황당한 건 12번째 아이다. 자기가 평생 막내라고 생각했을텐데, 갑자기 막내가 안 됐다"라고 말했다.

남보라는 "'이 아인 누구지?' 처음엔 혼란스러웠다. 설마 또 내가 키워야 하나 싶었다. 그래서 솔직히 싫었다"라며 "제가 거의 안 돌봤다. 그런데 엄마가 노산이어서 힘들어 하더라. 결국 투덜 거리면서 '내가 안을게' 하면서 키웠다. 그런데 돌보다보니 너무 귀여운거다"라고 털어놨다.
[종합] 남보라 "13남매, 22년 동안 출산…집에 모르는 아기 있어서 놀랐다" ('라스')
그러면서 남보라는 "최근에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에 나갔다. 그 뒤로 전국의 K-장녀들이 공감하시고, 많은 디엠을 보내주며 응원해 주셨다. 그때 '나같은 사람이 많구나' 싶었고, 잘 살았다고 생각했다. 장녀 협회 회장처럼 자부심이 생겼다"라고 당당하게 말했다.

서장훈이 "차원이 다르지 않나. 동생 한 두명 가지고 장녀라고 얘기 못한다. 12명인데 동생이"라고 했다. 그러자 남보라는 "등본이 두 장 정도 넘어가야 장녀다. 한 장으론 낄 수 없다"라고 말해 모두가 박장대소 했다.

이에 김구라는 "엄영수 씨는 결혼 3번해서 등본이 두 장 정도 된다. 부모님들이 백년해로 하면서 두 장이상 되기란 쉽지 않다"며 엄지를 치켜 세웠다.

남보라는 K-장녀들을 향해 "우리의 권리를 찾자. 장녀로서 살자. 다 내려놓자"라고 떳떳하게 말했다. 안영미가 "엄마 전화 오면 또 '갈게~'라고 하지 않겠냐"고 하자, 남보라는 "네 갈게요 라고 할 것"이라고 말했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