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주은의 오랜 소망 이뤄졌다
"과거 유산했다" 고백
원더걸스 혜림, 아기 성별 최초 공개
사진=KBS 2TV '갓파더' 방송 화면 캡처
사진=KBS 2TV '갓파더' 방송 화면 캡처


최민수의 아내 강주은의 오랜 소망이 이뤄졌다.

5일 방송된 KBS 2TV '갓파더'에는 최민수의 아내 강주은이 '갓마더'로 첫 등장했다.

최민수 강주은 부부는 올 해로 결혼 30주년을 맞았다. 이날 강주은은 남편 최민수에게 “생각해보니 살다 보면 결혼생활에 대한 기대도 하지 않냐”며 “기대한 게 굉장히 많았는데 이루어 진 게 결혼식 하자마자 오픈카 탄 것”이라며 과거를 회상했다.

강주은은 “내가 생각한 대로 되는구나 생각 했는데 그것밖에 없었다”며 “상상도 못 한 일만 자꾸만 이뤄지더라”고 했다. 그러면서 “내가 또 하나 꼭 이뤄졌으면 좋겠는 로망이 있다”며 “이 집안에 강아지까지 여자 강아지가 아니다”라며 딸을 원하는 마음을 드러냈다. 이들 부부는 슬하에 두 아들을 두고 있다.

최민수도 이에 공감하며 “그랬었다. 이름도 정했었다. ‘유인’이라고”라며 공감했다. 강주은은 갑자기 눈시울을 붉혔다.

강주은은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제가 사실 큰 아들과 막내아들 사이에 임신을 했었는데 유산됐다”며 “우리는 딸을 가질 인연이 안 되는구나 싶었다”고 했다. 그러면서 “아침에 유성이 아빠(최민수)와 얘기 했을 때 아주 마음이 짠하더라”며 “남편이 얘기하면 그 순간으로 돌아가게 된다”고 털어놨다.

강주은은 "사람들이 날 보고 '최민수 조련사'라고 하더라"라고 말했다. 강주은은 최민수를 향해 "영화 촬영 때문에 며칠 동안 자기가 없어서 빈 자리가 느껴지더라고"라며 "설거지 빨리빨리 해라"라며 ‘최민수 조련사’ 디운 면모를 드러냈다.

이날 강주은은 딸을 갖고 싶다는 소망을 이뤘다. ’갓마더'로서 딸 혜림이 집을 찾은 것. 혜림은 임신 8개월차라고 밝히며 "성별이 나왔다. 아들이다"라고 최초 공개했다. 더불어 혜림은 강주은의 모습을 보며 "남편을 휘어잡을 수 있는 카리스마를 배우고 싶다"라고 말했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