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tvN
사진제공=tvN


김태리, 남주혁의 청량한 청춘 케미스트리를 고스란히 담은 tvN 새 토일드라마 '스물다섯 스물하나'의 레거시 포스터가 공개됐다.

6일 '스물다섯 스물하나' 측은 나희도(김태리 분)와 백이진(남주혁 분)의 깜찍한 귀요미로 변신한 레거시 포스터를 공개했다. '스물다섯 스물하나'는 1998년 시대에 꿈을 빼앗긴 청춘들의 방황과 성장을 그린 드라마다.

공개된 레거시 포스터에서는 IMF로 팀이 없어졌지만 열정과 패기로 똘똘 뭉친 채 포기를 모르는, 당찬 고등학교 펜싱 꿈나무인 나희도와 IMF로 풍비박산 나버린 집안의 장남으로 억척스럽게 살아가다 기자가 된 백이진이 서로를 향해 흔들림 없이 시선을 맞추고 있다.

나희도는 주머니에 손을 찔러 넣은 채 백이진을 바라보며 눈부시게 해맑은 웃음을 드리우고, 나희도 주변으로 나희도와 관련된 기사를 펜을 든 채 집중하는 백이진의 손과 백이진의 기자 신분증 등이 감싸고 있어 흥미를 자아낸다.

반면 백이진은 일기를 쓰고 있는 나희도의 자그마한 손 옆에 자리를 잡고 앉아 자신을 쳐다보는 나희도를 향해 부드러운 미소를 지어 보인다. 백이진 위아래로 카세트테이프와 만화책 등 나희도의 물건들이 채워져 있어 두 사람의 사연에 대한 호기심을 자극하고 있다.

특히 백이진이 '스물다섯'이라는 글자에 맞춰 자리를 잡은 상황에서 나희도는 '스물하나' 위에 위치해 '스물다섯 스물하나'라는 제목의 의미심장함을 배가시키고 있다. 나희도와 백이진의 눈길이 맞닿는 지점에 "네가 어디에 있든 내가 가서 닿을게"라는 문구는 몽글몽글 가슴을 간질이는 두 사람의 청춘 이야기에 대한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제작사 화앤담픽쳐스는 "'스물하나' 나희도 역 김태리와 '스물다섯' 백이진으로 분한 남주혁이 만나 터트리는 상큼한 시너지가 레거시 포스터에 그대로 녹아있다"며 "캐릭터를 완벽하게 소화한 김태리,남주혁의 청춘 케미스트리 순간순간이 어떻게 그려질지 '스물다섯 스물하나'를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한편 '스물다섯 스물하나'는 '검색어를 입력하세요 WWW'에서 현실적인 공감을 일으켰던 감성 필력의 권도은 작가와 '검색어를 입력하세요 WWW' '더 킹-영원의 군주' '너는 나의 봄'을 통해 세련된 연출을 선보인 정지현 감독이 다시 의기투합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오는 2월 12일 밤 9시 10분에 첫 방송.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