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오의 희망곡' 보이는 라디오./
'정오의 희망곡' 보이는 라디오./


배우 고아성이 MBC 드라마 '트레이서'로 안방극장에 복귀, '옷소매 붉은 끝동'의 후속 주자로 나서게 된 부담감을 털어놨다.

6일 방송된 MBC FM4U '정오의 희망곡'(이하 '정희')에는 새 금토드라마 '트레이서'의 주역 임시완, 고아성, 박용우가 출연했다.

이날 DJ 김신영은 "'트레이서' 첫 방이 내일이다"라며 "'옷소매 붉은 끝동 팀'이 안 좋았던 MBC 드라마국 컨디션을 올려놨다. '트레이서' 팀이 부담감이 있을 것 같다. 어떤가?"라고 물었다.

이에 고아성은 "처음에 OTT 드라마로 시작해서 '옷소매 붉은 끝동' 후속작이 될 몰랐다. 나중에 결정 났다. 저희가 뒤에 편성 돼 시청자들의 기대에 부응해야 해서 부담감이 있다"라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고아성은 "'그래도 옷소매 붉은 끝동'에 아는 배우들도 많은데 잘 되서 좋다"며 웃었다.

김신영은 "예고편을 보기만 해도 기분 좋더라. 저도 드라마쟁이라 촉이 온다. 잘 될 것 같다"고 말했다.

'트레이서'는 오는 7일 오후 9시 50분 첫 방송 된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