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주은, '갓마더' 됐다
혜림, 아이 성별 공개
최환희 "떨리고 기대돼"
'갓파더' / 사진 = KBS 영상 캡처
'갓파더' / 사진 = KBS 영상 캡처


'갓파더' 최환희가 예능에 첫 출연, KCM과 가족이 됐다.

5일 밤 방송된 KBS 2TV '갓파더'에는 최민수의 아내 강주은이 '갓마더'로, KCM이 지플랫 최환희의 '갓파더'로 첫 등장했다.

강주은은 "사람들이 날 보고 '최민수 조련사'라고 하더라"라고 말했다. 강주은은 남편 최민수에게 "영화 촬영 때문에 며칠 동안 자기가 없어서 빈 자리가 느껴지더라고"라며 "설거지 빨리빨리 해라"라고 카리스마 있는 모습을 보였다.

강주은은 "30년 결혼 생활에서 내가 못 이룬 것을 해보고 싶다"라며 딸을 갖고 싶다는 바람을 밝혔다. 이어 강주은은 "큰 아들과 막내 사이에 임신을 했었는데 유산이 됐다. 딸을 가질 인연이 안 되는구나 싶었다. 아침에 남편과 이야기를 하는데 마음이 짠하더라. 남편이 얘기하면 그 순간으로 돌아가게 된다"라고 유산 고백을 하며 눈물을 흘렸다.

이어 강주은은 '갓마더'로서 딸 혜림이 집에 찾아왔다. 혜림은 임신 8개월차라고 밝히며 "성별이 나왔다. 아들이다"라고 최초 공개했다. 강주은은 "입덧을 내가 해야하는데 옆에서 입덧을 다 하더라"라고 말했고, 이진혁은 최민수를 보며 "사랑하면 입덧을 대신 할 수도 있구나"라고 놀라워 했다.

혜림은 남편 최민수를 사로잡는 '갓마더' 강주은의 모습을 지켜보며 "걸크러시, 남편을 휘어잡을 수 있는 카리스마를 배우고 싶다"라고 전했다.

김갑수·장민호는 가수 노사연을 초대, 직접 만든 만두를 대접했다. 이어 노사연은 김갑수와 팔씨름을 해서 손쉽게 이겨 눈길을 끌었다.

두 번째 새 가족은 '지플랫' 최환희였다. 이금희는 "어렸을 때부터 지켜봐왔다. 마음으로 응원하고 있다"라고 소개했다. 최환희는 '갓파더' 출연 소감에 "떨리고 기대가 된다. 새로운 모험을 떠나는 기분"이라고 소감을 전했다.

최환희는 '갓파더' KCM을 찾아갔고 남다른 텐션에 당황스러운 모습이 역력했다. KCM은 "환희?"라며 플라이 투 더 스카이의 노래를 불러 또 다시 최환희를 당황케 했다. KCM은 "내가 좀 질리는 스타일이다. 그런데 집에 가면 계속 생각날 거다. 스며들 거다"라며 자신의 매력을 어필했다. 최환희는 KCM이 건넨 장어즙을 아무렇지 않게 먹었지만 제작진에게 "사실 그런 것들을 싫어한다"라며 KCM 앞에서 예의를 보인 것이라고 말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