몰래 찾아온 손님?
슬픔 위로하는 방법
훈훈한 친구 케미
'학교 2021' / 사진 = KBS 제공
'학교 2021' / 사진 = KBS 제공


'학교 2021' 김요한과 추영우의 기막힌 공생(共生)이 펼쳐진다.

5일 밤 방송되는 KBS 2TV 수목드라마 '학교 2021'(극본 조아라 동희선 연출 김민태 홍은미) 13회에서는 공기준(김요한 분)과 정영주(추영우 분)의 좌충우돌 한 집 생활이 펼쳐진다.

앞서 공기준과 정영주는 과거부터 묵혀왔던 오해를 풀며 점차 가까워지는 모습을 보였다. 특히 정영주는 과거 공기준이 절친의 장례식장에 안 온 것이 아니라 못 들어왔음을 알게 된 후 공기준을 찾아가 쌓아왔던 속마음을 털어놓으며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공기준과 정영주가 오해로 얼룩진 과거를 청산하며 새로운 관계를 맞이하려는 가운데, 5일 공개된 스틸에는 공기준의 집을 점령한 정영주의 모습이 담겨 있어 흥미를 유발한다. 장을 봐 온 정영주는 공기준의 집을 방문, 재워달라는 한마디 말과 함께 그의 집에 몸을 들이민다고.

기준은 야무지게 라면까지 끓여 먹는 정영주 어이없는 행동에 황당함을 금치 못하는 것도 잠시, 이내 눈을 감고 포기한 모습을 보인다. 이에 질세라 정영주는 공기준에게 옷을 빌리고 그의 집에서 잠까지 청한다고 해 두 사람이 선보일 좌충우돌 공생에 호기심이 커지고 있다.

'학교 2021' 제작진은 "오늘 방송에서는 한 집에서 생활하게 된 공기준과 정영주의 다양한 에피소드가 그려진다. 무단 침입도 모자라 무단 취식까지 서슴지 않는 정영주의 진짜 속내가 무엇인지, 또 서툴지만 진심 어린 나름의 위로가 공기준을 어떻게 변화시킬지 본 방송을 통해 확인해 달라"라고 전했다.

한편, '학교 2021' 13회는 5일 밤 9시 30분 방송 예정이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