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태화 /사진제공=팜트리아일랜드
진태화 /사진제공=팜트리아일랜드


배우 진태화가 김준수가 설립한 팜트리아일랜드와 전속 계약을 체결했다.

5일 팜트리아일랜드는 "배우 진태화와 전속 계약을 체결했다. 대극장과 대학로를 오가며 탄탄한 내공으로 연기, 보컬, 춤 등 다방면에서 본인의 다양한 재능과 모습을 증명한 진태화와 한 식구가 되어 함께하게 되어 기쁘다. 앞으로도 다양한 작품을 통해 진태화의 다채로운 매력을 보여드릴 수 있도록 아낌없이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진태화는 2016년 뮤지컬 '드라큘라' 조나단 역으로 뮤지컬 무대에 데뷔했다. '도리안 그레이', '나폴레옹', '록키호러쇼', '위키드'를 비롯해 '빨래', '풍월주' 등 다수의 작품을 통해 다년간 대극장과 대학로를 오가며 쌓아온 탄탄한 내공을 바탕으로 꾸준히 본인만의 연기 스펙트럼을 넓혀오고 있다.

현재 대학로 플러스씨어터에서 공연을 올리고 있는 창작 뮤지컬 '쿠로이 저택엔 누가 살고 있을까'의 꿈과 희망을 믿지 않는 까칠하고 회의적인 시계 수리공 해웅 역으로 분해 안정적인 연기력과 가창력 그리고 무대매너로 관객들에게 눈도장을 톡톡히 찍고 있다.
진태화 /사진제공=팜트리아일랜드
진태화 /사진제공=팜트리아일랜드
또한 진태화는 전속계약 체결 소식과 함께 새로운 프로필 사진을 공개해 다채로운 매력을 뽐내며 앞으로 활동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공개된 사진 속 진태화는 편안함과 시크함이 공존하는 올블랙룩에 당당한 눈빛을 더해 새 출발을 알리는 진태화의 남다른 매력이 돋보인다.

이어 갈색 니트 착장의 컷에서는 편안하고 부드러운 모습을 만나볼 수 있어 두 가지 무드로 서로 상반된 매력을 배가시킨다. 이렇듯 다양한 작품과 캐릭터를 통해 남다른 활약을 보여줄 것으로 기대되는 배우 진태화가 선보일 앞으로의 행보에 귀추가 주목된다.

진태화가 전속계약 체결 소식을 전한 팜트리아일랜드는 김준수가 오랜 시간 함께한 매니저와 의기투합해 세운 기획사로 지난 11월 새로운 출발을 알렸다. 팜트리아일랜드는 아티스트와 함께 하는 모든 구성원들이 각자의 자리에서 최고의 역량을 발휘할 수 있도록 서포트하는 안락한 터전을 지향한다.

또한 '함께 꿈꾸며 만들어 나가는 과정이 빛나는 결실을 맺는 그날까지 멈추지 않고 계속해서 나가가겠다'라는 의미도 담고 있다. 앞서 뮤지컬 배우 정선아와 김소현도 합류했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