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리, 깜짝 고백
“이상형은 박보영, 청순한 스타일 좋아”
결혼·아이...미래 계획(?) 언급
사진제공 = MBC에브리원 ‘대한외국인’
사진제공 = MBC에브리원 ‘대한외국인’


‘대한외국인’에 출연한 래퍼 그리가 미래 계획을 언급했다.

1월 5일 방송되는 MBC 에브리원 ‘대한외국인’은 2022년 호랑이띠의 해를 맞아 ‘범띠 스타’ 특집으로 꾸며진다. 범띠 연예인 가수 김종진, 배우 원기준, 변정수, 래퍼 그리가 총출동해 시청자들에게 호랑이 기운을 전달할 예정이다.

그리는 2006년 ‘폭소클럽2’, 2007년 ‘스타골든벨’ 등에 아버지 김구라와 함께 출연하며 귀여운 외모로 많은 사랑을 받았다. 이후 2015년 래퍼 산이의 ‘모두가 내 발 아래’에 피처링을 하며 가요계에 데뷔했다. 2016년에는 작곡과 작사에 참여한 앨범을 발매해 음원사이트 5위를 기록하며 래퍼로서의 가능성을 보여줬다.

이날 MC 김용만은 그리에게 “기사를 보니 늘 연상만 만난다고 하더라. 혹시 꿈꾸는 결혼 생활이 있냐”고 묻는다. 이에 그리는 “28살에 결혼하고 싶다. 얼마 전에 점을 봤는데 28살에 결혼할 여자가 나타난다고 했다”며 “이제 3년 남았다”고 답해 스튜디오를 술렁이게 한다.

이어 김용만이 “아이는 몇 명 낳고 싶냐”며 질문을 던지자, 그리는 “아이는 2명 낳고 싶다”며 구체적인(?) 미래 계획을 밝힌다고. 또한 이상형을 묻는 질문에 “청순한 스타일이 좋다. 연예인으로 꼽자면 박보영”이라고 이야기해 모두의 이목을 집중시킨다.

한편 두 번째 출연인 그리는 과거 존&맥 형제에게 3단계 탈락의 쓴맛을 봤다. 이번 대결에 앞서 그리는 “그날 3단계에서 탈락해 혼자 속으로 삭였었는데, 오늘은 2층까지 올라가 보겠다”며 자신감 넘치는 모습을 보인다고 해 그가 어느 단계까지 올라갈지 궁금증을 더한다.

‘대한외국인’은 오늘(5일) 저녁 8시 30분 방송된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