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페사장 오빠’ 김해준 '헬스장 오줌' 사연은?
‘공포의 쿵쿵따’ 벌칙단의 공격
문세윤 "아무나 다 패잖아!" 억울+분노
사진제공= NQQ&디스커버리 채널 코리아 '고생 끝에 밥이 온다'
사진제공= NQQ&디스커버리 채널 코리아 '고생 끝에 밥이 온다'


문세윤, 조세호, 황제성, 강재준이 지난주에 이은 옛날 예능 체험으로 추억에 잠겼다.

4일 방송된 NQQ, 디스커버리 채널 코리아 ‘고생 끝에 밥이 온다(이하 고끝밥)’에서는 ‘옛날 짜장을 맛있게 먹기 위해 옛날 예능 체험하기’라는 미션을 받은 ‘82 개띠즈’와 ‘잔벤져스’팀 유민상 이수지 김해준 이은지가 추억의 예능들로 격돌했다. 먼저, 삼음절로된 단어로만 끝말잇기를 하는 ‘공포의 쿵쿵따’를 선보였다. MC 최성민은 “원조는 틀린 사람만 벌칙을 받지만 오늘은 팀 별로 벌칙을 받는다”라며 업그레이드된 룰을 밝혀 스릴을 높였다.

제시어는 ‘옛날짜장면’이 주어졌다. 황제성이 ‘옛사랑’으로 시작하자마자 김해준이 ‘앙드레 김’을 말해 사이렌이 울리며 ‘쿵쿵따’의 백미인 벌칙단이 등장했다. 하지만, 벌칙단은 잔벤져스가 아니라 문세윤 강재준을 공격했고, 제일 많이 맞은 문세윤은 “아무나 다 패잖아”라며 억울해해 웃음을 자아냈다. ‘82 개띠즈’의 구멍이었던 강재준은 ‘날달걀’로 공격에 성공하기도 했고, 문세윤은 호흡을 끊지 않고 생각할 시간을 벌어서 위기를 넘기기도 했다. 뜻밖의 활약을 펼치며 ‘82 개띠즈’가 승리했다.

다음 게임은 ‘가족오락관’의 ‘몸으로 말해요’였다. 첫 도전으로 이은지와 김해준이 드라마 제목 맞히기에 도전했고, 표현력은 좋았지만 의사소통에 실패해 3개 성공에 그쳤다. 이어 도전한 강재준과 조세호는 영화제목 맞히기에 도전했다. 조세호는 완벽하게 몸으로 표현했지만, 강재준은 전혀 알아듣지 못했고, 심지어 강재준은 룰을 이해하지 못하고 자꾸만 입으로 설명하려해 친구들로부터 원성을 들었다. 두 사람은 혼란한 가운데에서도 4개를 맞혀 앞서 나갔다.

이어 유민상과 이수지가 노래제목 맞히기를 시작했다. 노래의 춤을 추며 퀴즈를 이어갔고, 완벽한 티키타카로 7개를 성공했다. 이어 믿고 보는 호흡 문세윤, 황제성이 배우 이름 맞히기에 나섰다. 표정과 눈빛 연기로 배우를 따라했고 정답을 쭉쭉 맞혔다. ‘82 개띠즈’의 승리를 확신하던 가운데, 문세윤과 황제성이 6개 성공에 그쳐 ‘몸으로 말해요’는 잔벤져스의 승리로 끝이 났다.

마지막으로 많은 스타들을 배출했었던 토크 예능의 시초 ‘토크박스’가 열렸다. 모두 각자의 입담을 펼칠 준비를 했고, ‘토크박스’의 재미 포인트인 순위 결정권은 MC 최성민이 가져갔다. 첫 주제는 ‘친구’가 뽑혔다. 이수지는 90년대 친구들과 함께 채팅을 했던 순간을 떠올렸다. ‘꿀보이스’ 소유자 이수지는 “저, 떡금, 아름 이렇게 세 친구가 채팅으로 남자친구를 만났다. 목소리로만 대화하니 오빠들이 우릴 만나고 싶어했다. 그래서 우리 연신내 삼인방과 수유리 삼인방 오빠들이 같이 만났다”라며 이야기를 풀었다. 이수지는 “딱 만났는데 잘생긴 오빠 3명이 있었다. 근데 오빠들은 우릴 보자마자 ‘아…’라며 탄식을 했다. 밥 먹고 노래방도 갔는데 내 남자친구인 오빠가 ‘오징어 외계인’을 부르더니 급한일이 있다며 떠났다”라며 이야기를 마무리해 웃음을 자아냈다. 게다가 이수지는 그 당시 친구 떡금, 아름과 함께 찍은 사진을 공개해 완벽한 기승전결을 보이며 1위에 등극했다.

다음 주제로 ‘자유주제’가 등장했고, 모두가 1위를 향해 갖은 양념을 친 에피소드 공개로 폭소를 자아냈다. 그런 가운데 도전한 문세윤은 시상식에서 바람 잡는 나쁜 친구들 양세형&조세호에 대한 에피소드를 완벽한 상황재연까지 선보이며 1위를 차지했다. 이은지는 택시운전사인 아버지가 자신의 출퇴근길마다 미터기를 켜고 시외요금 할증까지 더하며 용돈을 벌던 과거를 언급했다. 자신이 소속사에 들어가고 차를 찾지 않자 펑펑 우셨다는 귀여운 아버지의 비하인드 스토리는 모두의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여러 이야기를 지켜보던 김해준은 회심의 에피소드를 공개했다. 헬스장 샤워실에서 물을 켜 놓고 머리를 감던 김해준은 “관리인 아저씨가 오셔서 ‘오줌 싸지 말라고!’라며 소리치시며 나를 혼냈다”라며 억울한 표정을 지었다. 이어 김해준은 “샤워실 내에 ‘말라고’가 메아리처럼 울려 퍼졌다. 알고보니 초등학생들이 샤워실에서 자꾸만 소변을 봐 노이로제가 걸리셔서 나도 오해하셨던 거다”라고 전했다. 김해준은 분노한 아저씨의 모습과 혼나며 샤워하는 자신의 억울한 모습을 표현했고, 큰 웃음을 선사하며 1위를 차지해 잔벤져스가 승리했다. 2주간의 옛날 예능 체험 대결에서 최종적으로 잔벤져스가 우승했다.

잔벤져스는 옛날 짜장과 탕수육을 ‘82 개띠즈’는 짜장 컵라면을 획득했다. 음식이 나오길 기다리는 동안 ‘맛보기’ 기회라도 얻기 위해 문세윤 조세호 황제성 강재준은 짧은 에피소드들을 공개했다. 조세호는 “술을 마셔서 운전 대리기사님을 불렀다. 대리기사님께 ‘제가 졸려서 가는 동안 좀 자도 되겠습니까?’ 했더니 기사님이 ‘아니요. 제가 너무 피곤해서 옆에서 주무시면 같이 졸릴 것 같다’라고 답하셨다”라며 잠이 번뜩 깬 채 어리둥절해하는 표정을 지었다. 예상밖의 대리기사님 답변에 웃음이 터졌고, 조세호에게는 옛날 짜장을 먹을 수 있는 기회가 추가로 부여됐다.

젓가락질 두 번에 끝난 짜장 컵라면뿐이었던 문세윤 황제성 강재준은 물론, 단짠의 쫄깃한 매력의 옛날 짜장을 맛본 조세호 유민상 이수지 김해준 이은지까지 모두 ‘고생 끝의 맛’에 반하며 훈훈한 시간을 보냈다.

‘고생끝에 밥이온다’는 매주 화요일 저녁 8시 방송되며, kt seezn의 OTT 서비스 seezn(시즌)을 통해 1주일 전 선공개된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