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옷소매' 배우 이세영./사진제공=프레인TPC
'옷소매' 배우 이세영./사진제공=프레인TPC


배우 이세영이 이준호와 호흡을 맞춘 소감을 밝혔다.

지난 4일 MBC 금토드라마 '옷소매 붉은 끝동'(이하 '옷소매') 배우 이세영과 화상 인터뷰를 통해 만났다. 극중 이세영은 왕의 무수히 많은 여인 중 한 명이 아닌 자신의 삶을 주체적으로 선택하고자 하는 궁녀이자 훗날 의빈 성씨가 되는 성덕임 역을 맡아 열연했다.

이준호(이산 역)와의 호흡을 묻자 이세영은 "연기할 때 서로 크게 말 하지 않아도 맞춰주려고 해서 합이 굉장히 좋았다"며 "내가 여름을 잘 못 버티는 스타일이라 의도적으로 텐션을 올려 촬영을 했다. 힘들다고 쳐져 있을 수 없어서 올렸는데, 그 덕분에 이준호와 빨리 친해질 수 있었고, 으쌰으쌰해서 촬영할 수 있었다. 덕분에 연기할 때도 도움을 많이 받았다"고 고마움을 표했다.

이세영이 생각하는 이준호의 매력을 무엇일까. 이세영은 "'우리집' 준호가 인기있는 이유는 남자로서 보여주는 섹시한 매력이 큰 것 같다. '정조' 준호는 치명적인 부분도 있지만, 진중하고 성실하고 노력하는 부분에서 매력이 배가되지 않았나 싶다. 굉장히 매력적인 배우"라고 극찬했다.

'옷소매'는 생각보다 이산(이준호 분)과 덕임 '산덕 커플'의 로맨스가 짧아 아쉬움을 자아내기도 했다. 이에 이세영은 "나도 아쉽다. 달달한 부분이 한 회 이상은 나오지 않을까 했는데, 생각보다 많이 짧더라"며 "찰나 같아서 드라마가 끝나고도 여운이 오래갔다. 달달했던 순간은 덕임이가 후궁이 된 이후라 미니시리즈에서 많이 다루기엔 빠듯했던 것 같다"고 말했다.

앞서 이세영은 라디오에 출연해 '합방신'에 대해 "19금이 뜰 것"이라고 예고한 바 있다. 그러나 실제 방송에서는 생각보다 '순한맛' 합방신으로 많은 팬들의 아쉬움을 자아내기도 했다.

이에 이세영은 "더 큰 기대와 관심을 위해 말씀을 드렸던 것"이라며 "사극이기 때문에 옷을 벗지 않고 키스만 해도 수위가 높게 느껴지지 않았나 생각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원래 대본에는 산이가 덕임의 어깨 뒤 쪽에 있는 '명(明)'자에 키스를 하는 장면이 있었다. 덕임이 속살도 조금 드러낸다"며 "감독님이 안 해도 충분히 아름다울 것 같다고 해서 빼기로 결정했다. 나는 결과적으로 마음에 드는데 팬들은 아쉬워하지 않았나 싶다"며 미소지었다.

17회에 나온 만두국 신에 대해서는 "덕임이가 산에게 만둣국을 한 그릇 더 주고 나서 다정하게 이야기하고, 카메라는 서서히 뒤로 빠지며 넘어가는 장면이었다. 자연스럽게 넘어가기 위해 애드리브를 했는데 그게 방송으로 나갈 줄 몰랐다. 내가 대사를 하다 중간에 웃음을 참고 이야기 하더라"며 "현실 이세영, 이준호 같다는 반응도 있었는데, 나는 덕임이로 존재하려고 노력했다"고 쑥스러운 듯 말했다.

이준호와 현대극에서 또 재회하고 싶냐고 묻자 이세영은 "현대극에서 다시 만나면 좋을 것 같다. 약속도 했다"고 답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