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레이서' 임시완./사진제공=웨이브
'트레이서' 임시완./사진제공=웨이브


배우 임시완이 5년 만에 다시 호흡을 맞춘 고아성과 "사이가 더 안 좋아졌다"고 농담했다.

4일 오전 웨이브 새 오리지널 드라마 '트레이서'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생중계됐다. '트레이서'는 누군가에겐 판검사보다 무서운 곳 국세청, 일명 '쓰레기 하치장'이라 불리는 조세 5국에 굴러온 독한 놈의 물불 안 가리는 활약을 그린 통쾌한 추적 활극.

임시완, 고아성은 영화 '오빠생각' 이후 5년 만에 다시 호흡을 맞췄다. 임시완은 "아성이랑 같이 연기할 때는 말하지 않아도 느껴질 수 있는 믿음이 있다. 대사가 갑자기 생각이 안 나서 다른 방향으로 해도 다 받아쳐줄 수 있는 능력이 된다. 나보다 높은 연기 내공이 있는 대선배님이라 나를 끌어줄 수 있는 능력도 있다"고 말했다.

이에 고아성은 "임시완은 내가 진짜 좋아하는 후배다. 5년 전에도 잘 했지만, 지금도 잘 해줬고, 많이 발전했더라"고 너스레를 떨으며 "이번 작품을 통해 임시완의 많은 면 중 넉살스러움을 극대화 했다는 게 너무 감동적이라 개인적인 뭉클함이 있었다"고 말했다. 임시완은 "(고아성이) 나보고 맨날 노잼이라고 하더라. '트레이서'를 계기로 사이가 더 안좋아졌다"고 농담했다.

고아성은 임시완에게 새해 덕담으로 "잘하자"라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트레이서'는 오는 7일 오후 9시 50분 첫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