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레이서' 박용우./사진제공=웨이브
'트레이서' 박용우./사진제공=웨이브


배우 박용우가 임시완이 연기하는 캐릭터에 대해 설명했다.

4일 오전 웨이브 새 오리지널 드라마 '트레이서'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생중계됐다. '트레이서'는 누군가에겐 판검사보다 무서운 곳 국세청, 일명 '쓰레기 하치장'이라 불리는 조세 5국에 굴러온 독한 놈의 물불 안 가리는 활약을 그린 통쾌한 추적 활극.

이날 임시완은 "새해가 밝자마자 첫방을 앞두고 있다. 그래선지 더 잘 될 것 같고, SNS에서 이번년도 숨만 쉬어도 대박날 것 같은 띠를 봤는데 용띠, 원숭이띠, 돼지띠가 있었다. 마침 세 배우가 다 포함된다. 과학적 근거는 없다. 대박 기운이 느껴진다"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임시완은 뻔뻔한 실력자 팀장 황동주 역을 맡았다. 박용우는 임시완이 연기하는 황동주에 대해 "싸가지가 없다. 처음에는 너무 불편하고 힘들고 화가 나는데 황동주라는 사람을 통해 모든 팀원들이 마음이 따뜻해지고, 서로의 숨겨진 자신의 능력들을 각성해서 발현하게 된다. 그 모든 모티브가 되는 인물"이라고 소개했다.

'트레이서'는 오는 7일 오후 9시 50분 MBC에서 첫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