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옷소매' 하율리./사진제공=MBC
'옷소매' 하율리./사진제공=MBC


MBC 금토드라마 ‘옷소매 붉은 끝동’ 배우 하율리가 종영을 맞아 일문일답을 전했다.

‘옷소매 붉은 끝동’에서 배경희 역을 맡은 하율리는 신인답지 않은 당찬 연기력과 남다른 존재감으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배경희는 덕임(이세영 분)의 동무이자 침방나인으로, 쏘아붙이는 말투 때문에 냉정해 보이지만 사실 속정이 깊은 인물. 새침하면서도 사이다 매력 가득한 인물로, 떠올리면 사무치는 하율리만의 배경희를 그려내며 인물에 완전하게 녹아들었고 20년 후 제조상궁으로 홀로 남아 마지막까지 궁녀들의 약속을 그리며 먹먹함을 자아냈다. 특히 정조(이준호 분)와 대치하는 연기는 숨막히는 긴장과 여운으로 감탄을 불러일으켰다.

‘옷소매’ 궁녀즈의 일원으로 의리와 잔소리를 담당, 솔직하면서도 거침없는 현실 친구 모먼트로 서사를 더욱 탄탄하게 만들며 공감을 이끌어낸 하율리가 ‘옷소매 붉은 끝동’을 떠나보내며 조영 소감과 일문일답을 보냈다.
'옷소매' 하율리./사진제공=MBC
'옷소매' 하율리./사진제공=MBC
이하 하율리 일문일답 전문.Q. 경희를 연기하면서 어떤 준비를 했나?
하율리:
이 작품은 원작 소설이 있다 보니 원작을 보면서 경희가 어떤 아이인지에 대해서 많이 생각했고, 그것이 저에게 어떻게 녹아들지 많이 고민했던 것 같다.

Q. 궁녀즈의 호흡은?
하율리
: 촬영이 익숙하지 않은 데다 처음 호흡을 맞추다 보니 어색할까 나름 걱정이 많았는데 원래 친구였던 것처럼 너무 호흡이 잘 맞았다. 세영 언니랑 민지 언니는 내가 촬영장에서 NG를 내거나 막히는 지점이 있을 때 아낌없이 도움을 줬고, 은샘이는 동갑이다 보니 촬영장에서 더 편한 친구처럼 즐겁게 촬영할 수 있게 해줬다. 언제부턴가 너무 정이들어서 촬영장이랑 분장실에서 가장 활기찬 그룹이 됐다. 이렇게 서로 잘 맞고 서로 챙길 수 있는 사람들을 만나게 되어 행복하다.

Q. 가장 고민했던 지점은?
하율리:
경희만의 우정은 뭘까? 라는 지점이었던 것 같다. 경희는 앙칼지면서 말투도 차갑고 마음과는 다르게 안아주기보다는 걱정에 앞선 잔소리가 먼저 나가는 아이이다 보니 시청자들이 보셨을 때 어떻게 ‘궁녀즈’와 어울릴 수 있는 우정으로 보일까? 라는 부분에서 고민이 많았던 거 같다.
'옷소매' 하율리./사진제공=MBC
'옷소매' 하율리./사진제공=MBC
Q. 후반부에 제조상궁이 된 경희를 연기할 때 어려웠던 점이 있다면?
하율리:
원래 나이보다 20년이 지난 40대 중반의 제조상궁을 연기하다 보니 행동이나 목소리, 표정 등 경험해 보지 못했던 지점을 연구하는 부분이 어려웠던 것 같다. 나 혼자 40대를 연기한다기 보다 드라마 안에서 흐름이 느껴질 수 있도록 같이 연기하는 분들의 세월에 맞추려고 했다.

Q. 가장 마음에 남는 장면은?
하율리:
가장 마음에 드는 장면을 하나를 고르기 너무 어려운 것 같은데 궁녀즈 4명이 항상 함께 앉아있는 대청마루 장소가 있다. 그 장소가 나오는 장면들은 궁녀즈가 서로 슬플 때 기쁠 때 화날 때 함께 감정을 나눴던 장소여서 떠올리면 가슴이 찡할 정도로 그 장소가 나오는 장면들이 다 소중한 거 같다.

Q. 무엇이 경희를 제조상궁의 자리까지 당당하게 살아가게 했을까?
하율리:
대사로 꼽자면 두 가지가 있다. 하나는 궁녀로서 일에 자부심이 강한 경희가 하는 대사인 "긍지와 자부심을 가져야지! 우린 언젠가 정5품 상궁이 될 사람들이니까"이다. 그리고 다른 하나는 제조상궁이 된 이후에 혼자 남겨진 경희가 하는 대사인 "소인은 혼자가 아니옵니다. 예전에 동무들과 약조를 했지요. 반드시 다시 만나자고. 하오니 제 동무들은 소인을 기다려줄 것이옵니다"라는 대사를 꼽고싶다. 그 두가지의 약속과 믿음이 경희를 살아가게 했던 것 같다.
'옷소매' 하율리./사진제공=MBC
'옷소매' 하율리./사진제공=MBC
Q. 경희의 매력 포인트는? 그리고 시청자에게 한마디 전한다면?
하율리:
시원시원하고 자신이 맞다고 생각한 바를 거리낌 없이 말하고 행동하는 모습이 매력 포인트인 것 같다. 그런 경희와 궁녀즈를 끝까지 격려하고 응원해 주시고 사랑해 주셔서 감사하다.

Q. 종영소감
하율리:
그냥 모든 게 감사하다. 작품과 경희에게 큰 사랑 보내주신 시청자 분들께 감사하고 이렇게 좋은 작품 만날 수 있게 해주신 모든 분께 너무 감사하고 매력적인 경희가 나올 수 있게 도와주신 감독님들 작가님 스태프분들 모두 모두 감사드리고 고생 많으셨다. 그리고 선배님들, 우리 궁녀즈들 너무 감사했고 7~8개월 정도 촬영을 한 것 같은데 정이 너무 많이 들어서 헤어짐이 더 슬픈 거 같다. 현장에서도 매일 함께 즐기고 웃음소리가 끊이지 않았는데 끝난다고 하니까 너무 아쉽고 내일도 또 만나서 신나게 촬영할 것 같고 계속 생각날 것 같다. 그만큼 촬영장에서 행복만 가득했고 나에게도 뜻 깊은 드라마였던 것 같다.

‘옷소매 붉은 끝동’을 많이 사랑해 주셔서, 그리고 궁녀즈와 배경희를 사랑해 주셔서 감사하다.

경희가 외로움보다는 친구들과 함께한 약속과 추억으로 살아가는 것처럼 저 또한 헤어짐이 아쉽지만 행복하고 즐거웠던 기억으로 앞으로 나아갈 큰 힘을 얻었다고 생각한다. 앞으로 다른 작품에서도 좋은 모습 보여드릴 수 있게 노력할 테니 지켜봐 주시고 기대해 주면 감사하겠다. 여러분과 함께 울고 웃을 수 있는 작품으로 찾아뵙겠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