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는 훌륭하다' 강형욱/ 사진=KBS 캡처
'개는 훌륭하다' 강형욱/ 사진=KBS 캡처


KBS2 '개는 훌륭하다' 훈련사 강형욱이 사상 최초로 자신의 솔루션을 의심하는 보호자를 설득시켰다.

지난 3일 방송된 '개는 훌륭하다'에서는 알래스칸 말라뮤트 믹스견 '라떼'의 거취 문제로 대립 중인 부부의 사연이 공개됐다.

아내 보호자는 '라떼'를 집 안에서 키우고 싶어하지만 남편 보호자는 이를 탐탁지않게 여겼다. 털 문제와 잦은 마운팅을 하며 어린 조카에게 덤비는 문제 등이 원인이었다.

아내 때문에 라떼를 기르게 됐다는 남편은 "왜 밖에서 키우면 안 되는 거냐. 전문가가 인정하면, 나도 인정하겠다"고 말했다. 아내는 "'개훌륭'을 꼬박꼬박 챙겨본다. (강형욱이) '반려견은 같은 공간 안에서 생활하는 것에 안정감을 느낀다'고 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남편은 "무조건 안에서 키우는 게 아니라, 조건 같은 게 있을 거 아니냐"고 반박했다.

남편은 또 '반려견은 집 안에서 키워야 한다'는 강형욱의 말에 깊은 불신을 갖고 있다며 "(강형욱을) 별로 만나고 싶지 않은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이후 현장을 찾은 강형욱은 라떼를 만나자마자 문제점을 찾아냈다. 그는 "라떼가 성격은 좋은 것 같은데 일방적인 성향을 보인다"며 "라떼가 놀자고 하는 표현은 헤드록 같다. 하는 사람만 즐겁고 당하는 사람은 괴로운 격"이라고 설명했다. 남편 보호자는 처음 듣는 분석에 신기해했다.

남편은 "(라떼가) 켄넬에만 들어가도 좋겠다"고 말했고, 강형욱의 간단한 훈련 끝에 라떼는 단 한 번도 들어간 적 없다는 켄넬에 스스로 들어갔다. 이를 본 남편은 "이야. 대박이다"라며 감탄했다.

마운팅을 시도하려는 라떼를 블로킹으로 막아 낸 강형욱은 "보호자가 저지해야된다"며 통제 훈련을 시작했다. 이어 "라떼는 꽤 괜찮은 반려견이다. 조금만 노력하면 충분히 좋아질 수 있다"고 평가했다.

솔루션을 마친 뒤 남편은 "가장 인상이 깊었던 건 (강형욱이) 라떼 칭찬을 많이 해주셨던 것"이라고 털어놨다.

이경규는 남편을 향해 "라떼를 집 안에서 키우시기를 바란다. 집에서 개가 왔다갔다 해야 사는 재미가 난다"고 말했다. 남편 보호자는 "털은 어떻게 해야 하냐"고 물었고, 강형욱은 "그 말은 이미 결혼을 했는데 '왜 이렇게 못생겼냐'고 하는 거랑 같다"고 답했다.

이에 남편은 "아마 저 같은 생각을 갖고 있는 사람들이 많을 것"이라며 "제목처럼 '개가 훌륭하다'는 걸 알았다"고 말했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