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최진실 아들 최환희(지플랫) 새 가족 생겼다
KCM과 '아찔 첫 만남'
"저한테 욕하시는 줄 알았다"
사진=KBS2 '갓파더' 제공
사진=KBS2 '갓파더' 제공


'갓파더' 최환희(지플랫)가 KCM과 아찔한 첫 만남을 가진다.

오는 5일 수요일 밤 10시 40분 방송하는 KBS2 예능 프로그램 '新가족관계증명서 갓파더'(이하 '갓파더')에선 래퍼 최환희(지플랫)가 가수 KCM의 집을 방문한다.

캐스팅부터 '세기말의 아이콘'과 '힙한 래퍼'의 만남으로 화제를 모은 KCM과 최환희(지플랫). KCM은 최환희(지플랫)를 보자마자 '밀레니엄 개그'를 폭발시켰다고 전해져 호기심이 증폭된다.

특히 최환희(지플랫)는 KCM의 개그를 이해하지 못하고 "저한테 욕하시는 줄 알았다"고 말해 패널로 출연하는 아나운서 이금희와 그룹 업텐션의 이진혁을 폭소케 했다는 후문이다. KCM은 이후에도 역대급 텐션을 터트리며 최환희(지플랫)에 대한 애정을 숨기지 않는다.

KCM과 최환희(지플랫)는 첫 만남부터 같이 잠을 자는 등 놀라운 행보를 이어간다. KCM은 기쁨을 감추지 못하며 "꿈나라에서 또 만나자"라고 말한다고. 이들이 '갓파더'에서 선보일 '형제 케미'에 대한 관심이 집중된다.

이외에도 새롭게 시작하는 '갓파더'에는 놀라운 소식들이 최초로 공개될 예정이다. 2022년 임인년(壬寅年) '갓파더'가 선사할 핵폭탄급 재미에 대한 기대감이 고조되고 있다.

'갓파더'는 오는 5일 수요일 밤 10시 40분 방송한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