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N 새 월화드라마 ‘고스트 닥터’
정지훈X김범, 브로맨스 기대
판타지·전문성...복합 드라마
사진제공=tvN
사진제공=tvN


배우 김범이 새 드라마 '고스트 닥터' 캐릭터를 위해 '하이킥'의 김범을 소환했다고 밝혔다.

3일 tvN 새 월화드라마 ‘고스트 닥터’(연출 부성철/ 극본 김선수)의 제작발표회가 코로나 19 확산방지를 위해 온라인으로 열렸다. 이날 부성철 감독을 비롯해 배우 정지훈, 김범, 유이, 손나은 등이 참석해 작품에 대한 이야기를 비롯해 다양한 대화를 나눴다.

‘고스트 닥터’는 신들린 의술의 오만한 천재 의사와 사명감이라곤 1도 없는 황금 수저 레지던트, 배경도 실력도 극과 극인 두 의사가 바디를 공유하면서 벌어지는 메디컬 스토리. 정지훈과 김범의 극과 극 캐미가 기대를 모은다.

이날 김범은 "승탁이라는 인물은 만화적인 요소를 많이 가지고 있는 인물이라 생각한다"며 자신이 맡은 고승탁 캐릭터를 소개했다.

이어 그는 "고승탁을 표현할 때도 ‘하이킥’의 김범 보다도 더 시트콤스러운 연기 라든지 만화같은 표정, 제스저를 써봤다"며 "원래 애드리브를 많이 못 하는 배우인데 정지훈 형을 통해 많이 배웠다"고 밝혔다.

‘고스트 닥터’는 오늘(3일) 밤 10시 30분에 첫 방송된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