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방송화면 캡처
사진=방송화면 캡처


유재석이 1남 1녀 외 더이상 자녀 계획이 없다고 말했다.

지난 2일 방송된 SBS '런닝맨'에서는 유재석이 코로나 완치 후 돌아와 그간의 일상을 밝혔다.

이날 유재석은 "유확진입니다. 돌아온 유회복"이라고 소개해 웃음을 안겼다. 전소민은 "맞았네 맞았어 3차(백신), 집에 있는동안 닭가슴살 샌드위치 먹었네"라고 꿰뚫어봤다.
사진=방송화면 캡처
사진=방송화면 캡처
사진=방송화면 캡처
사진=방송화면 캡처
유재석은 "전소민과 이틀에 한 번씩 통화했다"고 말했다. 그는 격리된 동안 "6시 반에서 7시 사이에 기상한다. 주변에 자가격리하시는 분들이 몇 분 계셔서 서로 안부 체크하면서 하루를 시작했다"고 밝혔다.

이어 "통화하고 아침 식사 마치면 9시다. '아침마당' 틀어놓고 본다. 보고 있으면 (조)세호가 9시 40분쯤 전화가 오고 이야기를 나누다가 (신)봉선이, 12시 쯤 되면 (전)소민이랑 통화를 한다. 오후 4시까지 너무 바쁘다. 전화하다가 오후 4시가 되면 목이 좀 쉰다"고 말해 폭소를 자아냈다.
사진=방송화면 캡처
사진=방송화면 캡처
사진=방송화면 캡처
사진=방송화면 캡처
유재석은 "작은 방에 혼자 있다. 올드보이처럼 나경은 씨가 밥을 일회용 용기에 담아서 놔두면 장갑을 끼고 소독제를 분무한다. 가족들이 정말 많이 도와줬다"고 했다.

특히 유재석은 SBS '연예대상'을 언급하며 "(송)지효와 (김)종국이가 커플상을 탈 줄 알았는데"라며 커플상 무관을 아쉬워했다. 이에 전소민은 "양세찬과 말해 내년에 커플상을 노려보기로 했다. 방송에서 뽀뽀 한 번 해야한다"고 적극적인 모습을 보였다. 유재석은 "너네 둘은 어울리지 않아. 내가 러브라인을 다 좋아하는 게 아냐"라고 확고한 취향을 드러냈다.
사진=방송화면 캡처
사진=방송화면 캡처
사진=방송화면 캡처
사진=방송화면 캡처
사진=방송화면 캡처
사진=방송화면 캡처
이마팍도사 전소민의 유재석 사주풀이가 이어졌다. 전소민은 "어딘가 약하다. 마음도 약하고 하체도 약하다"고 말해 폭소를 유발했다. 전소민은 "사주에 더이상 자녀가 없다"며 꼬집었고 유재석은 "나경은 씨와 그렇게 생각하고 있다"고 밝혔다.

전소민은 "쥐띠라 올해가 삼잰 시작인데, 코로나 확진으로 액땜하셨다. 2020년부터 대운이 시작됐다"고 말했다. 하하는 "대운 20년째"라고 강조했다. 전소민은 "나무(일거리)가 더 들어와서 활활 탄다"고 했다. 유재석은 "내가 1월부터 일이 많아졌다. 새로 들어가는 것도 있고 활동 계획이 많다"고 놀라워했다.

이어 전소민은 "삼재도 꺾어낸다고 보시면 된다. 하체는 약하지만 상체가 강하다"고 말했고 유재석은 "내가 상체 운동을 더 많이 한다"고 받아쳐 웃음을 줬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