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SKY 채널, 채널A '다시 뜨거워지고 싶은 애로부부' 방송화면 캡처
사진=SKY 채널, 채널A '다시 뜨거워지고 싶은 애로부부' 방송화면 캡처


46세 동갑내기 패셔니스타 부부 이희재, 김현수가 부부관계를 다룬 화끈한 고민을 털어놨다.

지난 1일 방송된 SKY채널, 채널A 예능 '다시 뜨거워지고 싶은 애로부부'에서는 10년차 재혼 부부 이희재, 김현수가 출연했다.
사진=SKY 채널, 채널A '다시 뜨거워지고 싶은 애로부부' 방송화면 캡처
사진=SKY 채널, 채널A '다시 뜨거워지고 싶은 애로부부' 방송화면 캡처
이날 방송에서 이희재, 김현수 부부가 속터뷰를 통해 부부관계를 놓고 격돌했다. 아내 김현수는 "남편이 성욕이 강해서 주 3회를 요구하는데 힘들다. 부부관계 거부권을 원한다"라며 고민을 의뢰했다. 김현수는 "남편과 관계가 좋지만, 바쁘면 거부를 한다. 남편은 말로는 괜찮다고 해놓고 계속 시비를 건다"고 토로했다.

남편 이희재는 "부부관계 안 할 거면 결혼생활 유지할 필요가 없다. 하고 싶은데 못하는 관계라면 헤어져서 행복을 찾는 게 맞다"며 충격적인 발언으로 반박했다. 그러자 김현수는 "부부관계는 서로 좋을 때 해야 하는데 나에겐 일"이라며 의무감으로 참아내는 듯한 태도를 보여 MC들의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김현수는 최종요구로 "부부관계 거부권을 주고, 거부했을 시 짜증, 시비는 일절 없기"라고 밝혔다. 반면 이희재는 "횟수 떠나서 내가 시키는 대로 내가 원하면 무조건 부부관계 해야 한다"로 최종요구를 전했다.
사진=SKY 채널, 채널A '다시 뜨거워지고 싶은 애로부부' 방송화면 캡처
사진=SKY 채널, 채널A '다시 뜨거워지고 싶은 애로부부' 방송화면 캡처
역대급 화끈한 토크배틀에 스페셜 MC 이지안은 "초반에는 아내의 행복한 고민이라 생각했는데, 아내가 너무 힘드실 것 같다. 남편분의 발언은 정말 아내에게 하면 안되는 말이다"며 김현수의 편을 들었다.

MC 양재진은 "드라마에 '뜨거운 거 말고 따뜻한 거'는 명대사가 있다. 남편분은 ‘부부관계가 없다면 사이가 틀어질 거란 불안감이 있어 보이는데, 부부 사이를 유지해 주는 건 뜨거운 부부관계보다 따뜻한 스킨십이다. 스킨십을 더 자주하길 바란다"고 조언했다.

결국 MC들은 아내에 대한 남편의 배려가 있길 바라는 마음을 담아 만장일치로 김현수의 손을 들어줬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