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니안 어머니의 귀환
"내가 짝사랑하잖아"
명언 제조기의 컴백
'미운 우리 새끼' / 사진 = SBS 영상 캡처
'미운 우리 새끼' / 사진 = SBS 영상 캡처


'미운 우리 새끼' 토니안의 어머니가 강력한 입담으로 돌아왔다.

2일 밤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는 토니안의 어머니가 다시 돌아온 모습이 그려졌다.

토니안의 어머니는 서장훈을 오랜만에 만나 "내가 짝사랑하잖아. 장훈 씨 엄청 좋아해"라며 "남자답지, 돈도 많지, 일도 열심히 하지 않냐. 내가 40세만 되면 죽어도 잡는다"라고 적극적인 애정 표현을 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또 토니안의 어머니는 "전에는 아들이 장가가든지 말든지 그랬는데, 요즘에는 신경이 쓰인다. 잡초도 씨를 떨구고 죽잖아. 장훈 씨도 잘 들어"라고 말해 눈길을 사로잡았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