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재근, 부산 출장
"왜 나더러 내라고 해"
MC들, 황재근에 깜짝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 사진 = KBS 영상 캡처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 사진 = KBS 영상 캡처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황재근이 돈을 내기 싫어했다.

2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에는 부산에 출장을 간 황재근의 모습이 그려졌다.

황재근은 "직원들과 출장가는 게 처음이다. 낯설다"라고 말했고, 신입사원은 기계처럼 "디자이너님과 가는 출장이 설레고 좋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황재근은 두 직원들과 함께 식당에 갔고 낙지탕탕이, 성게알, 김밥, 라면 등을 주문했다. 이어 황재근은 선결제라는 말에 직원들에게 "너희가 데려왔으면 너희가 내야지, 왜 나더러 내라고 해!"라고 소리쳤다. 황재근은 "작정한 것은 아니지만 기대는 해볼 수 있지 않나"라고 말해 MC들의 빈축을 샀다.

김병현은 "카드를 주면 계산할 때까지 쳐다보지 않는데 옆에서 왜 저렇게 쳐다보고 있냐"라고 황재근의 행동을 지적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