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재, 노력으로 꺾여"
유재석, 박명수 언급
박명수, 뒷담화 '인정'
'런닝맨' / 사진 = SBS 영상 캡처
'런닝맨' / 사진 = SBS 영상 캡처


'런닝맨' 유재석이 박명수를 언급했다.

2일 오후 방송된 SBS '런닝맨'에는 유재석이 '이마팍 도사'의 게스트로 출연한 모습이 그려졌다.

전소민은 유재석의 사주에 "삼재인데 코로나19로 액땜을 했다. 앞으로가 더 좋아진다"라며 "주변에 나이가 많은 후배 개그맨이 시기, 질투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유재석은 지석진, 박명수를 언급했고, 유재석은 "실제로 명수 형은 내 뒷이야기를 하고 다니는 걸 알고 있다. 제작진에게 해서, 돌아돌아 들어왔다. 그래서 명수 형에게 전화해서 물어봤더니 '누가 그래!'라고 하더라. 그래서 누구인지 얘기했더니 '그럼 맞아'라고 하더라"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 유재석은 "하하는 끝까지 내 옆에 있을 동생이다. 의리 하나는 보증한다. 하하는 내 뱃속에 태아처럼 있다"라고 남다른 우정을 밝혔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