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이스트에 떴다
기발한 발명품 공개
미국 명문대 교육법?
'집사부일체' / 사진 = SBS 제공
'집사부일체' / 사진 = SBS 제공


한국 산업 디자인에 중심에 서 있는 배상민 교수가 '집사부일체' 사부로 나선다.

2일 오후 방송되는 SBS '집사부일체'에는 카이스트 산업디자인 학과 교수이자, 대기업 L사 디자인 센터 사장으로서 한국 산업 디자인에 중심에 서 있는 배상민 교수가 출연한다.

'집사부일체' 이승기, 양세형, 김동현, 유수빈은 사부를 만나기 위해 한국 과학 기술의 성지 카이스트를 방문했다. 멤버 모두 카이스트를 첫 방문해 "이런 곳 처음 와본다", "너무 신기하다"라며 카이스트에서 보낼 하루에 대한 기대감을 보였다고 전해진다.

이어 등장한 사부 배상민은 산업디자인 학과동 내부를 본인이 디자인했다고 밝히며 멤버들과 함께 카이스트 내부 이곳저곳을 탐방했다. 화장실 로고 등 사부가 디자인한 여러 제품들에 멤버들 모두 감탄을 금치 못했다. 특히 사부는 국가에서 요청한 것이라며 아직 시판되지 않은 제품을 최초 공개해 현장을 놀라게 했다고. 코로나 시국에 맞춘 카이스트의 신상 디자인 제품은 무엇일지 기대감을 자아낸다.

또한 미국 3대 디자인 학교인 파슨스 디자인 스쿨에서 교수 생활을 지낸 사부는 미국 명문 디자인 스쿨만의 독특한 교육법을 공개했다. 'I hate it', 'I love it' 두 멘트만 있으면 수업을 할 수 있다는 사부의 말에 멤버들은 눈을 빛내며 온갖 상황에서 두 멘트를 남발해 현장을 폭소케 했다고 전해진다.

그런가 하면 사부는 "미국에서 나는 예쁜 쓰레기를 만드는 디자이너였다"라며 더불어 살아가기 위한 디자인이자 사부의 철학이 담긴 나눔 디자인에 대해 설명했다. 멤버들 역시 사부의 철학에 깊이 공감하며 생각에 잠겼다는 후문이다. 과연 사부의 디자인 철학은 멤버들에게 어떤 느낌표를 주었을지 관심을 모은다.

전 세계가 주목하고 있는 산업디자이너 배상민 사부와 함께한 카이스트에서의 특별한 하루는 2일 오후 6시 30분에 방송되는 '집사부일체'에서 확인할 수 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