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관의 피' 주역
촬영보다 더 오래
"이야기하다 신명나"
'놀라운 토요일' / 사진 = tvN 영상 캡처
'놀라운 토요일' / 사진 = tvN 영상 캡처


'놀라운 토요일' 조진웅이 신동엽과의 일화를 전했다.

1일 오후 방송된 tvN '놀라운 토요일'에는 영화 '경관의 피' 조진웅, 최우식이 출연했다.

조진웅은 신동엽이 자신을 좋아한다는 말에 "'인생술집'에서 처음 만났는데 실제로 술을 한 잔씩 하면서 하더라. 이야기하다가 정말 신명이 났었다"라고 전했다.

신동엽은 "촬영 시간보다 더 긴 시간을 함께 했다"라고 전했다.

조진웅은 "중반부터 기억이 없다. 후배가 전화가 와서, '형 예고편 봤는데 노래가 좋더라'라고 하더라. 무슨 소리냐고 했다"라며 노래를 부른 것조차 기억이 나질 않는다고 전해 웃음을 자아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