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려 끼쳐 죄송"
밀접 접촉→확진 격리
유재석, 건강히 복귀
'놀면 뭐하니?' / 사진 = MBC 영상 캡처
'놀면 뭐하니?' / 사진 = MBC 영상 캡처


유재석이 '놀면 뭐하니?'에 복귀했다.

1일 오후 방송된 MBC '놀면 뭐하니?'에는 유재석이 코로나19 완치 후 복귀, 그간의 근황을 전했다.

유재석은 "많은 분들의 응원 속에 조심스럽게 회복을 하고 돌아왔다. 갑작스러운 소식으로 본의 아닌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라고 말했다.

이어 유재석은 "확진이 되면 너무 많이 놀란다. 확진 판정 이전에는 밀접접촉자로 분류 돼서 검사를 받고 음성 판정을 받고 자가진단을 했는데 PCR 검사를 받았는데 양성 판정을 받았다. 내 주위에는 다행히도 걸린 사람이 없었다. 하하도 말은 괜찮다고 하는데 한숨을 많이 쉬더라"라고 전했다.

또 "밀접 접촉자로 분류됐다는 소식에 힘이 쭉 빠지더라. 다행히도 빨리 회복했던게, 증상이 없었다. 그래서 좀 더 조심해야겠다 싶었다. 어떤 분은 내가 목소리가 너무 괜찮으니까 내일 만나자고 하더라"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는 "작은 방에서 거의 '올드보이'처럼 밥을 비닐 낀 손으로 잡아서 먹었다"라며 "하루에 6시 30분에 일어나서 같이 자가격리하는 동료들과 통화를 했다. 전화를 하도 많이 해서 목이 쉬었다"라고 말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