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촉즉발의 상황
600년 복수의 고리
"각자 관계성 드러나"
'불가살' / 사진 = tvN 제공
'불가살' / 사진 = tvN 제공


'불가살' 권나라가 절체절명의 위기에 빠진다.

tvN 토일드라마 '불가살'(극본 권소라 서재원 연출 장영우) 1일 방송되는 5회에서는 단활(이진욱 분)이 과거 제 혼을 가져간 여인(권나라 분)을 다시 불가살로 만든 후 영원히 나오지 못하게 가두려던 검은 우물을 찾는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바로 그런 단활의 옆에 그녀의 환생인 민상운(권나라 분)이 서 있어 600년을 쫓아온 복수가 마침내 끝나는 것인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특히 결심을 한 듯 단활의 눈빛이 차갑게 가라앉아 솜털을 곤두서게 만든다. 그의 커다란 손이 숨통을 조이듯 민상운의 목을 감싸 쥐었고, 그녀는 끝없는 어둠으로 가득 찬 우물에 떨어지기 직전에 놓여 심박수를 급상승시킨다.

하지만 전생의 기억을 갖고 있던 쌍둥이 언니와 달리 민상운은 자신이 과거 불가살이었다는 사실도, 단활이 자신을 죽이려는 이유도 모르는 상황. 오히려 그가 어린 시절 언니와 엄마를 죽인 또 다른 불가살 옥을태를 죽일 칼이라는 걸 깨닫고 도와달라 요청했었다.

또한 쌍둥이 언니가 이번이 불가살을 죽일 마지막 기회라고도 얘기했던 터. 절체절명의 위기에 빠진 민상운이 끝내 가족의 복수를 하지 못한 채 전생의 업보를 되돌려 받게 되는 것인지 시선이 쏠리고 있다.

'불가살' 제작진은 "이번 주 방송을 통해 단활, 민상운, 옥을태, 민시호가 깊게 얽히기 시작한다. 각자의 사연과 관계성이 더 드러날 예정이니 전생과 어떤 점이 달라졌을지, 현생의 이야기도 흥미롭게 지켜봐 주시기 바란다"고 관전 포인트를 전해 기대지수가 높아지고 있다.

권나라가 이진욱의 분노에서 살아남을 수 있을지 1일 밤 9시 '불가살' 5회에서 확인할 수 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