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연기대상/ 사진= SBS 제공
SBS 연기대상/ 사진= SBS 제공


‘펜트하우스’ 열풍의 주역 배우 김소연이 '2021 SBS 연기대상' 대상을 수상했다.

김소연은 지난달 31일, 서울 상암 프리즘타워에서 신동엽, 김유정의 진행으로 함께한 '2021 SBS 연기대상'에서 대상 수상의 기쁨을 누렸다.

대체 불가한 최고의 배우로 자리매김한 김소연은 전년도 대상 수상자 남궁민이 본인 이름을 호명한 순간부터 감격에 겨운 눈물을 흘렸다. 그녀는 “28년 전에 SBS 드라마에서 보조출연자로 시작을 했다. 그런 SBS에서 엄청난 상을 받아서 믿어지지가 않고, 이 상을 받아도 되는지 죄송하고 송구스러운 마음이 든다”며 겸손하게 수상소감을 시작했다.

이어 주동민 감독, 김순옥 작가 및 함께 했던 배우들을 하나하나 호명하며 감사인사를 전한 그녀는 제작 스텝, 소속사 식구 들까지 모두 챙기며 “제가 이 자리에 혼자 서있다는게 죄송하고 감사하고 그립습니다”라며 소감을 전했다. 또한 “집에서 기대하지 말라고 했는데, 저보다 더 놀라고 계실 가족들 너무 사랑하고, 펜트하우스 하면서 잘할 수 있을까 걱정했는데 항상 옆에서 긍정적인 멘토가 되준 이상우 씨 진심으로 사랑하고 감사합니다”라며 애정을 드러냈다. 그리고 “앞으로 한 씬 한 씬 소중하게 여기는 배우가 되겠습니다. 감사합니다”라며 수상소감을 마무리했다.

이어서 MC 신동엽은 “꽃가루 두개가 김소연 씨 쇄골에 좌우 대칭으로 아름답게 내려앉은 걸 보니 하늘이 내려준 대상 임이 틀림없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그리고 김소연에게 혹시 더 감사 인사를 전할 분이 있는지 물었다. 김소연은 "28년동안 활동하면서 우여곡절도 많았는데 항상 큰 힘이 되어준 팬들 감사하고 슈퍼스타로 만들어줘서 고맙습니다”고 못다했던 마음을 전했다.

스튜디오S 감독들이 투표로 선정해 더욱 의미가 깊은 디렉터즈 어워드는 '그 해 우리는' 열풍의 두 주역 최우식, 김다미가 수상했다.
SBS 연기대상/ 사진= SBS 제공
SBS 연기대상/ 사진= SBS 제공
최우수연기상의 미니시리즈 장르/판타지 부문에서는 '모범택시'의 이제훈과 '홍천기’의 김유정이 트로피를 가져갔고, 미니시리즈 코미디/로맨스 부문에서는 '원더우먼'의 이상윤과 이하늬가 나란히 수상의 영광을 함께했다.

우수연기상에서는 미니시리즈 장르, 판타지 부문에 '홍천기' 안효섭과 '모범택시'의 이솜이, 미니시리즈 코미디, 로맨스 부문에 ‘지금, 헤어지는 중입니다'의 김주헌과 ‘원더우먼’의 진서연이 각각 수상의 기쁨을 누렸다. 베스트 캐릭터상은 ‘홍천기’의 곽시양과 ‘라켓소년단’의 오나라가 수상했다. 또한 ‘펜트하우스’를 비롯, SBS와 수많은 히트작을 함께한 김순옥 작가가 공로상의 영광을 안았다.

가장 경쟁이 치열했던 베스트 커플상은 '홍천기'에서 마왕도 방해하지 못한 찐 사랑을 보여준 ‘하홍 커플’, 안효섭, 김유정이 차지해 기쁨을 누렸다. 특히 안효섭은 차기작 ‘사내맞선’을 같이 찍고 있는 김세정과 같이 시상자로 나와, 본인이 수상까지 하게 되며 “민망하다.”고 우왕좌왕 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해 웃음을 자아냈다.

조연상에서는 미니시리즈 장르/판타지 부문에 ‘모범택시’ 김의성과 차지연이, 미니시리즈 코미디/로맨스 부문에 ‘원더우먼’ 송원석과 ‘지금, 헤어지는 중입니다’의 박효주가 수상했다. 조연상 팀 부문을 통해 '라켓소년단’의 차미경, 우현, 백지원, 정민성, 신철진, 김강훈, 김민기, 이지원이 수상해 훈훈함을 안겼다.

'모범택시'에서 조선족 림 여사 역으로 강렬한 인상을 남긴 심소영은 올해 신설된 신스틸러상을 차지했다. 청소년 연기상은 ‘라켓소년단’에서 풋풋한 커플 케미를 보여준 탕준상, 이재인이 함께 수상했다.
SBS 연기대상/ 사진= SBS 제공
SBS 연기대상/ 사진= SBS 제공
신인 연기상 남자 부문은 '펜트하우스'의 김영대와 ‘라켓소년단’의 손상연, 최현욱이 공동 수상했고, 여자 부문은 ‘펜트하우스’의 한지현, 최예빈과 '그 해 우리는’의 노정의가 공동으로 수상의 영광을 안았다. ‘

안전을 위해 사전 녹화로 진행된 축하 무대들도 흥겨운 시상식 분위기를 이끌었다. 대세 걸그룹으로 거듭나고 있는 STAYC(스테이씨)는 대표곡 ASAP와 색안경(stereotype)을 불러 흥을 돋우었고, ‘라켓소년단’의 최현욱, 김강훈, 김민기는 THE BOYZ(더보이즈)와 함께 ‘라켓소년단’의 OST ‘지금처럼’을 선보이며 풋풋한 매력을 드러냈다. 그리고 차지연은 멜로망스 정동환의 연주와 함께 완벽한 가창력으로 ‘EARTH SONG’을 소화해 시청자들에게 위로와 큰 감동을 선사했다. 또한, 김소연, 이하늬, 이제훈 등 대상 후보 3인과 함께 맞은 2022년 새해 카운트다운도 눈길을 끌었다.

이날 ‘2021 SBS연기대상’은 최고 시청률 8.3%를 기록하며 성황리에 막을 내렸고, 1부 4.1%, 2부 5.5%(수도권 시청률 기준), 2049 시청률 3.2%(2부 기준)을 기록했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