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재석, 2022년 삼재…신봉선, 열애 인정? "누군가 지켜보고 있다" ('놀면 뭐하니')


MBC ‘놀면 뭐하니?+’ 유재석이 2022년 운세가 ‘삼재’라는 말을 듣고 크게 당황한다.

오늘(1일) 방송되는 ‘놀면 뭐하니?’에서는 2022년 임인년을 맞이해 토정비결을 통해 신년운세를 확인하는 유재석, 정준하, 하하, 신봉선, 미주의 모습이 공개된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놀면 뭐하니?+’ 멤버들이 새해를 맞이해 각자 신년운세를 확인하고있다. 멤버들은 각자 운세를 듣고 혼란스러운 표정을 드러내고 있어 시선을 사로잡는다.

돼지띠인 정준하는 개띠 미주에게 “2022년엔 우리가 대박 띠”라고 자신이 휴대폰으로 보고 온 운세를 토대로 알려줬다. 쥐띠 유재석에게는 “너는 삼재던데?”라고 말했다. 이를 들은 유재석은 발끈하며 벌떡 일어나 “전국에 계신 쥐띠 여러분, 정준하 씨가 삼재라는데 이겨냅시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후 토정비결을 통해 2022년 운세를 확인한 ‘놀면 뭐하니?+’ 멤버들. 가장 이목을 끈 건 ‘삼재’ 쥐띠 유재석과 ‘대운’ 돼지띠 정준하. 토정비결 확인 결과, 돼지띠는 “미남미녀가 많지만 가끔 예외인 경우도 있다”고 설명해 웃음을 안겼다. 이어 “체중이 물처럼 불어날 수도 있다”며 반전 내용을 공개했다. 쥐띠는 정준하가 알려준 정보와는 다른 결과가 나와 스튜디오 현장이 아수라장이 됐다.

또 ‘놀면 뭐하니?+’ 패밀리들 중 초대박운을 자랑하는 멤버가 등장해 눈길을 모았다. 토정비결 풀이에 따르면, “내년부터 10년 인생 전성기를 맞이한다”고. 멤버들은 놀라움과 부러움을 숨기지 못했다는 전언이다.

신봉선의 신년 운세도 눈길을 끌었다. 내년 연애운이 있다는 것. “누군가가 꾸준히 지켜보고 있다”고 나왔다. 실제 신봉선은 반려견 산책 중에 만난 사람이 있다고 밝혀 궁금증을 자아냈다.

‘놀면 뭐하니?+’ 오늘(1일) 오후 6시 20분 방송된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