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주앉은 정해인X지수
둘 사이 냉랭한 기류
'설강화' 정해인, 간첩 알게 된 지수에 "나대지마, 죽을 수도 있어"


JTBC 주말드라마 '설강화' 지수와 정해인이 첫 만남과는 달리 둘 사이에 냉랭함을 뿜어낸다.

'설강화' 제작진은 1일 기숙사에서 영로(지수 분)의 손을 치료해주고 있는 수호(정해인 분)의 스틸을 공개했다.

이날 공개된 스틸은 기숙사 안에서 분노에 찬 영로와 감정이 보이지 않는 표정을 한 수호, 두 사람만이 함께하는 순간을 담았다. 과거 다락방에서 함께 종이비행기를 날리며 행복했던 모습은 사라졌고, 두 사람 사이에는 심상치 않은 분위기가 그려졌다. 그런 가운데, 경직된 표정의 수호가 영로의 손을 붕대로 감싸며 치료해주는 모습이 보였다. 어떠한 상황에서 영로가 손을 다치고, 수호가 치료해주게 되는지 호기심이 증폭된다.

지난 방송에서 수호가 남파 공작원임을 알게된 영로. 그는 방팅에서 만난 수호가 자신을 속여왔다는 배신감과 자신 때문에 인질극에 휩싸인 기숙사 학생들에게 미안한 마음을 갖게 됐다. 영로는 분노감에 "어쩔 생각으로 우리를 인질로 잡고 있냐"고 따졌지만, "나대지마. 그러다 죽을 수도 있어"라고 차갑게 일축했던 수호. 서로에게 호감을 갖고 있던 두 사람이 인질극이라는 사건에 휘말린 뒤, 어떤 감정의 변화를 겪게될지 관심이 모아진다.

이날 방송될 '설강화' 6회에서는 인질극을 이어나가는 수호와 배신감에 휩싸인 영로가 수호를 저지하기 위해서 나서는 내용이 공개된다. 또한 외과의사 강청야(유인나 분)와 안기부 직원 장한나(정유진 분)가 인질극 현장으로 투입되며 새로운 국면을 맞게된다.

'설강화'는 매주 토, 일요일 오후 10시 30분에 방송된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