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tvN '배드 앤 크레이지' 방송 캡처
사진=tvN '배드 앤 크레이지' 방송 캡처


'배드 앤 크레이지' 이동욱이 한지은에게 수갑을 채웠다.

지난 31일 방송된 tvN 금토드라마 '배드 앤 크레이지'(이하 '배앤크')에서는 이희겸(한지은 분)이 자택에서 마약이 발견돼 구속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희겸은 집에 도둑이 들었다는 신고를 받고 황급히 집으로 향했다. 그런데 집에서는 현금 다발과 마약이 가득했다. 류수열(이동욱 분)은 전 여자친구인 이희겸의 팔에 수갑을 채우며 "나도 아는데…영장 떨어져서 구속 수사할 것 같다. 이해해라"고 말했다. 이희겸은 "누군가 작정하고 갖다놓은 거다. 경준이 죽이고 처음부터 내가 타깃이었을까"라며 억울해 했다.

류수열은 "마약조직에서 너나 김경준 둘 중 하나 내통자로 하려면 마약반 들어온 줄 얼마 안 된 경준이보다 네가 적임자였을 것"이라며 의심할 수밖에 없는 상황에 대해 설명했다. 이희겸은 "아직 모른다. 누군가 나를 누명 씌운 것처럼 우리 팀 전체를 누가 망가트리려는 거다. 좀 있어보자. 뭐가 됐건 경장님이 정리해주실 것"이라며 답답해했다.

류수열은 김계식(이화룡)이 놓인 덫에 걸려 곤경에 처했다. 그와 손을 잡지 않으면 자신이 감옥에 갈 위기에 놓인 것. 류수열은 김계식과 어쩔 수 없이 손을 잡아야 할 상황에 됐다.

류수열의 결정에 분노한 K(위하준 분)는 그와 주먹다짐을 벌어기도 했다. 류수열은 "그럴 수밖에 없었다"고 호소했다. 이희겸마저 누명을 쓰고 구속된 상황에 류수열로서는 다른 선택의 여지가 없었던 것이다.

류수열은 해결책을 강구하며 김계식과 관련된 마약팀 형사의 죽음 사건에 대해 다시 꼼꼼히 살펴봤다. 그러던 중 김계식의 악행을 입증할 단서를 포착했다.

류수열과 K는 의기투합해 사건을 해결하기로 했다. 사건 현장을 다시 살피던 류수열에게 K가 찾아왔다. 류수열은 "김계식은 워낙 위험한 인간"이라며 "재선이나 경태까지 끌어들이는 거 위험하다. 우리 둘만 간다"며 공조를 부탁했다. 또한 "이제부터 믿을 사람은 우리 둘뿐"이라고 말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