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2021 SBS 연기대상' 방송 캡처
사진='2021 SBS 연기대상' 방송 캡처


배우 최우식, 김다미가 '2021 SBS 연기대상'에서 ‘디렉터즈 어워드’ 부문을 수상했다.

31일 오후 서울 마포구 SBS 프리즘타워에서 '2021 SBS 연기대상' 시상식이 열렸다. 신동엽, 김유정이 작년에 이어 MC로 호흡했다

.‘그 해 우리는’ 최우식은 “2021년 연기, 예능 등 열심히 노력해서 했는데 그 모습들에 큰 상을 주셨다고 생각한다”며 “연기를 할 때마다 항상 과정이 정말 즐거운 즐길 수 있는 배우가 되고 싶다고 계속 얘기를 했는데 정말 선물처럼 올해 ‘그 해 우리는’이라는 작품이 와서 행복하고 감사하게 마지막 촬영을 끝냈다”고 전했다.

‘그 해 우리는’ 김다미는 “올해 좋은 상을 받아서 행복하게 마무리 할 수 있엇던 것 같다”며 “‘그 해 우리는’을 촬영 하면서 좋은 추억과 경험이 됐었던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국연수란 캐릭터를 연기 하면서 많은 사랑을 받아서 감사드린다”며 “내년에 또 좋은 모습으로 찾아 뵙겠다”고 밝혔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