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2021 SBS 연기대상' 방송 캡처
사진='2021 SBS 연기대상' 방송 캡처


배우 이상윤이 '2021 SBS 연기대상'에서 ‘최우수 연기상미니시리즈 코미디.로맨스’ 부문을 수상했다.

31일 오후 서울 마포구 SBS 프리즘타워에서 '2021 SBS 연기대상' 시상식이 열렸다. 신동엽, 김유정이 작년에 이어 MC로 호흡했다.

‘원 더 우먼’ 이상윤은 “사실 자격이 안 되는데 좋은 작품, 좋은 사람들을 만나다 보니 큰 상을 받게 됐다”며 “‘원 더 우먼’은 선물같은 작품이었다. 촬영 하는 동안 너무나 행복한 시간이었는데 이렇게 큰 상까지 안겨줬다. 너무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이어 “사실 코로나가 우리 사회를 집어삼킨 후에 한 첫 작품이었다”며 “촬영장도 많은 게 변했다. 전체 회식은 꿈도 꾸지 못했고, 심지어 소규모 식사 자리도 못 가졌다. 이런 상황 속에서도 항상 열심히 열정적으로 촬영을 해 준 스테프 분들, 멋진 연기를 보여주신 선후배 연기자 분들께도 감사하다”고 말했다.

더불어 “특히 이하늬 씨. ‘원 더 우먼’ 하면 빠질 수 없는 인물인다. 저는 이 작품의 8-90%는 그가 다 만들었다고 생각한다. 그 덕분에 제가 이런 큰 상을 받게된 것 같아 감사하고 영광이다”라고 밝혔다.

끝으로 “저는 이 상을 아직 받을 자격이 없다고 생각한다”며 “그 자격을 갖춘 사람이 되라는 의미로 생각하고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