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소현 /사진='2021 KBS 연기대상' 방송화면 캡처
김소현 /사진='2021 KBS 연기대상' 방송화면 캡처


배우 김소현이 '2021 KBS 연기대상'에서 최우수상을 수상했다.

31일 서울 여의도 KBS홀에서 '2021 KBS 연기대상'이 개최됐다. 가수 성시경, 배우 김소현, 이도현이 진행을 맡았다.

이날 김소현은 '달이 뜨는 강'으로 미니 시리즈 부문 최우수상을 수상했다. 그는 "사실 이 상을 일찍 받게 될 것이라고 생각을 못하고 있었다. 이렇게 받게 된 건 '달이 뜨는 강' 덕분이라고 생각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달이 뜨는 강'은 저한테 굉장히 무겁고 큰 작품이기도 했다. 평강 캐릭터 맡기가 두려웠던 것 같다. 그만한 무게를 소화할 수 있는지 의구심이 많이 들었다. 많은 고민을 할 때 저를 믿고 감독님과 많은 작가님 등 맡겨주셔서 큰 타이틀을 얻고 이끌어갈 수 있어서 영광이었다"고 덧붙였다.

김소현은 "그 과정에서 새로운 시도도 많았고 저의 한계를 깨고 싶다, 배우로서 보여드리고 싶은 욕심 하나로 해왔다. 다행스럽게도 스태프분들이 즐겁게 항상 힘들어도 웃으면서 받아주시고 장난도 치고 행복하게 찍었던 게 감사하다"고 했다.

또한 "중간에 드라마가 멈출 때에도 그냥 오로지 즐겁게 스태프들과 배우들이 함께 했는데 끝까지 방송됐으면 하는 마음으로 촬영에 임했다. 끝까지 웃음 잃지 않고 해주셔서 감사드린다. 시청자분들도 끝까지 응원해주시고 믿어주셔서 방송할 수 있었다"고 전했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