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민시 /사진='2021 KBS 연기대상' 방송화면 캡처
고민시 /사진='2021 KBS 연기대상' 방송화면 캡처


배우 고민시가 '2021 KBS 연기대상'에서 우수상을 수상한 소감을 밝혔다.

31일 서울 여의도 KBS홀에서 '2021 KBS 연기대상'이 개최됐다. 가수 성시경, 배우 김소현, 이도현이 진행을 맡았다.

이날 고민시는 권나라와 함께 미니 시리즈 부문 우수상을 수상했다. 그는 "정말 감사드린다. 1980년 5월이라는 시간 속에서 살아 숨쉬는 동안에 사실 명희 기쁘고 힘든 순간들 보다 가슴 아프고 슬펐던 순간이 많았다"며 "신기하게도 슬픈 촬영을 하는 날에는 하늘에서 비가 많이 내렸던 기억이 난다. 마치 하늘이 그날의 아픔을 온 세상 사람들에게 전달해달라고 그렇게 이야기 해주는 것 같아서 더 열심히 진심을 담아서 노력하려고 했다"고 말했다.

이어 "사랑하는 '오월의 청춘' 스태프분들, 선배님들, 배우분들, 제일 호흡 많이 맞춘 도현 배우에게 진심으로 감사하다는 말 전하고 싶다. '오월의 청춘'을 사랑해주시고 시청해주신 시청자분들, 팬분들, 가족들에게 사랑의 인사를 전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고민시는 "이 상은 1980년 5월을 빛내주신 모든 분들에게 전하고 싶다"고 전했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