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용화, 김민재 /사진='2021 KBS 연기대상' 방송화면 캡처
정용화, 김민재 /사진='2021 KBS 연기대상' 방송화면 캡처


배우 정용화와 김민재가 '2021 KBS 연기대상'에서 미니 시리즈 부문 우수상을 수상하는 영광을 안았다.

31일 서울 여의도 KBS홀에서 '2021 KBS 연기대상'이 개최됐다. 가수 성시경, 배우 김소현, 이도현이 진행을 맡았다.

이날 정용화와 김민재가 미니 시리즈 부문 우수상을 수상했다. 먼저 정용화는 "2022년 첫 상을 받게돼 영광이다. 제목 따라 간다고 '대박부동산' 덕분에 좋은 상 받게 돼 행복하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TV로 보고 있을 (장)나라 누나, (강)말금 누나, (강)홍석 형 덕분에 이렇게 받게 된 것 같다. 나라 누나가 진짜 고생 많이 하셨다. 추운 날씨에도 불구하고 최선을 다해서 촬영하는 모습을 보고 감동도 많이 받고 많이 배웠다"고 덧붙였다.

정용화는 "연차가 더해 갈수록 상의 무게가 더 무겁게 느껴지는 것 같다. 최선을 다해 상의 무게를 이겨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씨앤블루도 많이 사랑해달라"고 전했다.

김민재는 "이렇게 새해가 밝았는데 상을 주셔서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달리와 감자탕' 찍으면서 정말 행복하고 유쾌했다. 상까지 주셔서 감사하다"며 감사한 마음을 드러냈다.

또한 "사랑하는 일을 계속할 수 있게 해주셔서 감사하다. 제 팬분들, '달리와 감자탕' 시청자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오랫동안 지켜봐달라"고 전했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