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은빈, 로운 /사진='2021 KBS 연기대상' 방송화면 캡처
박은빈, 로운 /사진='2021 KBS 연기대상' 방송화면 캡처


배우 박은빈과 로운이 '2021 KBS 연기대상'에서 베스트 커플상을 수상했다.

31일 서울 여의도 KBS홀에서 '2021 KBS 연기대상'이 개최됐다. 가수 성시경, 배우 김소현, 이도현이 진행을 맡았다.

1부에 이어 2부에서도 베스트 커플상을 수상한 이들이 호명됐다. '오월의 청춘' 이도현 고민시, '연모' 박은빈 로운, '신사와 아가씨' 지현우 이세희, '경찰수업' 차태현 진영이 무대에 올랐다.

이날 박은빈은 "'연모'가 종영한 지 2주 밖에 안 됐다는 게 새롭다. 촬영이야 일찍 끝났지만, 여운이 많이 남아있다. 시청자분들도 여전히 여운을 느껴주시는 것처럼 모든 배우들도 '연모'를 떠나보내지 못하고 마음 깊이 애틋해하며 그리워 하고 있다"고 말했다.

로운은 "저 역시 촬영은 전에 끝났지만 마지막 방송을 최근에 봤다 .그래서 그런지 여운이 길게 남는 것 같다. 휘와 지운의 비극적인 사랑을 응원했기에 베스트 커플상이 의미가 큰 것 같다"고 했다.

또한 박은빈은 "좋은 파트너를 만나서 연기하기 편했다. 서로의 캐릭터를 이해하고 수용하는데 있어서 최고의 파트너를 만났던 것 같다"고 설명했다.

박은빈과 로운의 키 차이도 화제를 모았다. 박은빈은 "제 키가 2m에 못 미친다고 생각한다. (연모에 출연하는 배우들의) 평균 신장 188cm였다. 옆에 있는 로운 씨도 장신이다. 많은 분들이 완벽한 호흡과 비주얼을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여줬다"고 말했다.

로운은 "고개를 들고 있어야 하니까 은빈 누나가 많이 불편했을 것 같다. 다행스럽게도 시청자분들이 설레는 키 차이라고 해주셨다. 그 응원의 말 덕분에 약간 힘들어도 열심히 하게 되지 않았나 싶다"고 했다. 이를 들은 박은빈은 "크게 힘들지는 않았다"고 강조했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