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소연, 난임 고백
"상상도 해본 적 없는 일"
송재희, 아내 생각에 '눈물'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 / 사진 = 채널A 영상 캡처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 / 사진 = 채널A 영상 캡처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 송재희가 아내 지소연을 생각하며 눈물을 쏟았다.

31일 오후 방송된 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에는 송재희, 지소연 부부가 출연했다.

송재희는 "병원에서 난임이라는 얘기를 들었고 시험관을 통해서 아이를 가져야 한다는 것을 알게 됐다"라고 말했고, 지소연은 "그 선생님이 한 말씀에 아니라는 걸 보여줘야겠다고 생각했다. 설마 그게 내 이야기라고? 라는 생각이 들었다"라고 전했다.

송재희는 이야기를 하며 울컥했고 눈물을 흘렸다. 그는 "우리에게 상상도 해 본 적이 없는 일들이 계속 펼쳐졌다"라고 말했다. 지소연은 "임신인가? 라는 상상을 갖고 있는 것만으로도 좋았다"라고 말했다.

이어 송재희는 "내가 알았다. 아이보다 아내를 원한다는 걸. 나는 아이를 갖기 싫다. 나도 왜 아이를 갖고 싶지 않겠냐. 그런데 아이를 갖기 위해 아내가 힘들어하는 건 싫다. 아이가 오지 않아도 괜찮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