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SBS
사진제공=SBS


배우 김영대, 최현욱, 손상연이 '2021 SBS 연기대상'에서 ‘신인연기상 남자상’으로 상을 수상했다. 작년 신인연기상 수상자인 배우 조병규, 소주연이 시상을 맡았다.

31일 오후 서울 마포구 SBS 프리즘타워에서 '2021 SBS 연기대상' 시상식이 열렸다. 신동엽, 김유정이 작년에 이어 MC로 호흡했다.

‘펜트하우스’ 김영대는 “제가 이 상을 받게 되면 어떨까 많은 생각을 해 봤다. 그 과정 가운데 배우란 어떤 직업인지 생각을 해 보게 됐다”며 “제가있어 감히 배우란 연기라는 수단을 통해 사람들의 마음을 움직이고 동시에 귀감이 되어 영향력을 갖추는 직업인 것 같다. 책임감을 키워 나가면서 좀 더 따뜻한 세상을 만드는 데 도움이 되는 선한 배우가 되고 싶다”고 했다.

‘라켓소년단’ 최현욱은 “지금은 안 계시지만 저를 갓난아기 때부터 키워주신 할머니 제일 감사한 분이다. 이 상의 영광을 다 돌려드리고 싶다. 제가 연기를 시작할 때 꿈꿔왔던 게 늘 이 자리에 선다면 꼭 감사하다고 전해드리고 싶었는데 오늘 이룬 것 같아서 기쁘다. 보고싶고 사랑하고 감사하다”고 말했다.

‘라켓소년단’ 손상연은 군 복무 중 휴가를 얻어 시상식에 참석했다. 그는 “군 복무 중에 부족한 제가 값진 상을 받으러 올 줄 몰랐는데 너무떨린다”며 “라켓소년단을 함께했던 모든 스테프 분들께 감사하다. 우리 멤버들 촬영할 때 큰 힘이 됐고 고맙다는 말을 하고 싶엇다”고 전했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