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2021 SBS 연기대상' 방송 캡처
사진='2021 SBS 연기대상' 방송 캡처


배우 송원석, 박효주가 '2021 SBS 연기대상'에서 ‘미니시리즈 코미디 / 로맨스’로 남성, 여성 상을 각각 수상했다.

31일 오후 서울 마포구 SBS 프리즘타워에서 '2021 SBS 연기대상' 시상식이 열렸다. 신동엽, 김유정이 작년에 이어 MC로 호흡했다.‘원 더 우먼’ 송원석은 “2021년 저한테 정말 특별한 해였는데 감사하게 SBS 작품을 하면서 자신감과 자존감이 많이 올라갔던 것 같다”며 “앞으로 더 진실된, 진중한 배우가 되겠다”고 전했다.

‘지금 헤어지는 중입니다’ 박효주는 “죽음을 앞둔 전미숙이란 인물을 연기하면서 지금 이 순간이 얼마나 감사한지, 사랑하는 사람과 함께하는 것이 얼마나 소중한지 많이 깨달았던 작품이다”라며 “저는 지금 상을 받고 있는 중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몇해 전 돌아가신 어머니 너무 많이 보고싶었고 그리웠다”며 하늘에서 정말 제가 사랑했던 환한 미소로 웃고 있을거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