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인중개사 시험 '합격'
오은영에 고민 토로
"공부하다 눈물 났다"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 / 사진 = 채널A 영상 캡처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 / 사진 = 채널A 영상 캡처


개그맨 서경석이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를 찾은 이유를 밝혔다.

31일 오후 방송된 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에는 서경석이 출연했다.

공인중개사 시험에 합격한 서경석은 "주변에 혹시 준비하거나 합격했거나 했다가 안된 분들 있으면 진심으로 격려를 해줘라. 너무나 힘든 시험이다"라고 말했다.

서경석은 이날 고민에 "내가 많이 참고 산다. 너무 참고 사니까 이제 그만 참고 싶다. 오 박사님을 뵈러 와야겠다고 생각한 계기가 있었다. 공인중개사 시험을 준비하는데 일과 병행하는게 힘들었다"라고 말했다.

이어 서경석은 "공부에만 집중을 해도 부족한데 내 일을 하다가 공부하다가, 시험일이 다가올수록 너무 걱정이 됐다. 그래서 시험 한 달 전부터 집에 안 들어갔다. 공부에 집중하기 위해서 일이 끝나면 후배 녹음실 구석에서 공부를 했다. 별일이 없는데 갑자기 눈물이 나더라"라며 "힘든 과목을 공부하는 순간에 나도 모르게 눈물이 터져나왔다. 아침에 라디오를 진행하면 여러 사연들을 들어드리는데 막상 내 고민을 어디서 얘기해보지 않았구나 싶었다"라고 고백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