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이경 /사진='2021 KBS 연기대상' 방송화면 캡처
이이경 /사진='2021 KBS 연기대상' 방송화면 캡처


'2021 KBS 연기대상'에서 조연상을 수상한 배우 이이경이 수상 소감으로 전화 연결한 어머니에 대해 언급했다.

31일 서울 여의도 KBS홀에서 '2021 KBS 연기대상'이 개최됐다. 가수 성시경, 배우 김소현, 이도현이 진행을 맡았다.

앞서 조연상을 수상한 이이경은 독특한 수상 소감으로 화제를 모았다. 이이경은 "보고 싶은 사람에게 전화 연결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수상 소감 중 전화 연결을 시도했다.

이이경은 자신의 전화를 받은 상대방에게 "자기야!"라고 외쳤다. 전화를 받은 이는 이이경의 어머니였다. 이이경은 "너무 오래 걸렸지? 아들 상 받았다. 내일 들고 집으로 가겠다"며 눈물을 흘렸다. 이이경의 어머니는 "많은 사람에게 즐거움을 주는 배우가 됐으면 좋겠다"고 응원했다. 이이경은 "소감 감사하다. 생방송이니 끊겠다"며 수상 소감을 마쳤다.

이와 관련해 이이경은 "평소에 어머니에게 '자기야'라고 부르지 않는다. 평범한 날 어머니께 꽃을 드려서 특별하게 만드는 걸 좋아한다"며 "어머니도 아무렇지 않게 넘기시는 것처럼 저를 정상적으로 생각하지 않는다. 어머니와 저의 티키타카가 좋다고 생각한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MC 성시경은 "2순위로 누구에게 전화를 하려고 했는지?"라고 물었다. 이에 이이경은 "쌍둥이 조카"라고 답했다. 그러면서 "원하시는 대답은 알고 있지만 쉽게 나올 것 같지 않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