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이경 /사진='2021 KBS 연기대상' 방송화면 캡처
이이경 /사진='2021 KBS 연기대상' 방송화면 캡처


배우 이이경이 '2021 KBS 연기대상'에서 조연상을 수상한 가운데, 깜짝 전화 연결로 웃음을 안겼다.

31일 서울 여의도 KBS홀에서 '2021 KBS 연기대상'이 개최됐다. 가수 성시경, 배우 김소현, 이도현이 진행을 맡았다.

이날 이이경은 조연상을 수상했다. 다른 사람들에게 상만 줘봤다는 그는 "아무런 기억이 나지 않는다. 감사 인사는 추후에 하겠다. 보고 싶은 사람에게 전화 연결하겠다"고 밝혔다.

이이경은 수상 소감 중 전화 연결을 시도했다. 그는 자신의 전화를 받은 상대방에게 "자기야!"라고 외쳤다. 전화를 받은 이는 이이경의 어머니였다. 이이경은 "너무 오래 걸렸지? 아들 상 받았다. 내일 들고 집으로 가겠다"며 눈물을 흘렸다.

이이경의 어머니는 "많은 사람에게 즐거움을 주는 배우가 됐으면 좋겠다"고 응원했다. 이이경은 "소감 감사하다. 생방송이니 끊겠다"며 수상 소감을 마쳤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