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새록 /사진='2021 KBS 연기대상' 방송화면 캡처
금새록 /사진='2021 KBS 연기대상' 방송화면 캡처


배우 금새록이 '2021 KBS 연기대상'에서 조연상을 수상했다.

31일 서울 여의도 KBS홀에서 '2021 KBS 연기대상'이 개최됐다. 가수 성시경, 배우 김소현, 이도현이 진행을 맡았다.

이날 금새록과 함은정이 조연상을 수상하는 영광을 안았다. 금새록은 "'오월의 청춘'과 이수련이라는 인물을 만나 2021년 제게 큰 행복이었다. 작가님께서 시놉시스를 쓰셨다. '작은 위로와 5월 그날의 불씨를 전하고 싶다'는 시놉시스를 보고 가슴 한켠이 뜨거워졌다"고 밝혔다.

이어 "그래서 수련이라는 인물이 너무나 욕심이 났다. 저도 배우로서 그 작품에 함께 만들어 나가고, 그려 나가고 싶은 욕심이 컸었다. 이수련이라는 인물을 만나게 도와주신 분들 감사하다"고 덧붙였다.

금새록은 "수련이라는 인물은 뜨거운 마음으로 온 마음을 다해 사랑하고 뜨겁게 싸웠던 인물이라고 생각한다. 저도 배우로 살아가면서 어렵고 힘든 일이 많을텐데 온 마음을 다해, 진심으로 사랑하고 뜨겁게 싸워가면서 울림을 줄 수 있는 배우가 되고 싶다"고 전했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