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성훈 /사진='2021 KBS 연기대상' 방송화면 캡처
박성훈 /사진='2021 KBS 연기대상' 방송화면 캡처


배우 박성훈과 전소민, 김새론이 '2021 KBS 연기대상'에서 드라마 스페셜·TV시네마상을 수상했다.

31일 서울 여의도 KBS홀에서 '2021 KBS 연기대상'이 개최됐다. 가수 성시경, 배우 김소현, 이도현이 진행을 맡았다.

이날 박성훈은 드라마 스페셜·TV시네마상을 수상했다. 그는 "이 상은 아마도 저희 작품에게 주는 상이라고 생각한다. 변화하는 순간에 함께할 수 있어서 모니카님의 공연을 직관할 수 있어서 영광이었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이어 "앞으로 더 쓰임이 좋은 배우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박성훈과 '희수'에서 호흡을 맞춘 전소민도 영광을 함께했다. 전소민은 "항상 이렇게 즐겁고 감사한 마음으로 참여한 작품에서 많은 걸 배웠다. 어떻게 보면 (작품을 통해) 제가 살아오면서 잊을 수 있는 열정을 얻었는데 큰 선물 받은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앞으로도 많은 대중과 마음을 교류할 수 있는 좋은 연기자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했다.

김새론은 "제가 지칠 때 늘 들여다봐주신 소속사 식구분들, 부모님까지 고맙다는 말을 해드리고 싶었다"며 "제가 엄청 하고 싶었던 작품들임에도 촬영날이 다가오면 떨리고 잘할 수 있을까, 내가 하는 게 맞는 걸까라는 생각을 많이 했었다. 이 작품을 했을 때는 잘하고 싶은데 열심히 하는데 내가 하고 있는 연기가 답인지 모르겠더라"고 털어놨다.

이어 "방송을 하고 나서 제가 대본을 느꼈던 감정을 시청자분들이 감사하게도 공감하고 느껴주신 것 같다. 좋은 상도 받게 되어 안도가 된다. 부족한 저지만 믿어주시고 함께 옆에서 제 역량 이상을 이끌어내주시는 스태프들, 시청자분들 감사드린다. 저만의 답을 찾아가는 배우가 되도록 끊임없이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