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세희, 박규영, 정수정 /사진='2021 KBS 연기대상' 방송화면 캡처
이세희, 박규영, 정수정 /사진='2021 KBS 연기대상' 방송화면 캡처


배우 박규영, 이세희, 정수정이 '2021 KBS 연기대상' 신인상을 공동 수상했다.

31일 서울 여의도 KBS홀에서 '2021 KBS 연기대상'이 개최됐다. 가수 성시경, 배우 김소현, 이도현이 진행을 맡았다.

생애 단 한 번 받을 수 있는 신인상 여자 후보에는 '오월의 청춘' 금새록, '달리와 감자탕' 박규영, '신사와 아가씨' 이세희, '경찰수업' 정수정, '연모' 정채연, '학교2021' 조이현, 황보름별이 후보에 이름을 올렸다.

발표 결과 박규영, 이세희, 정수정이 공동 수상의 영광을 안았다. 먼저 이세희는 "이 상을 주셔서 감사드린다. 올 한해에 너무 꿈 같은 일이 많아서 지금 제가 보는 이 풍경도 꿈 같다"며 "지금 TV를 보고 있을 엄마, 아빠 잘 키워줘서 고맙고 세 자매 고맙다. 소중한 친구들도 고맙다"고 밝혔다.

이어 "이 작품 처음 시작할 때 한 가지 생각만 했다. 이 작품에 누가 되지 말자고 생각했다. 마음 속 깊이 단단하게 품고 진심을 담아서 노력하겠다. '신사와 아가씨'를 봐주시는 시청자분들 너무 감사하다"고 덧붙였다.

박규영은 "2021년은 제가 다시 한번 살고 싶다는 생각이 들 정도로 응원과 사랑을 받은 해다. '달리와 감자탕'이 있었기에 가능하지 않았나 싶다"며 "든든하게 내 편이 되어주는 친구들, 팬분들께 이 감사 인사를 드리고 싶다. 건강한 에너지로 진실되게 연기하는 건강한 배우가 되겠다"고 말했다.

정수정은 "연예계 데뷔한지 12년이 됐는데 신인상을 처음 받았다. 이렇게 상을 받게 되어 좋다"며 "'경찰수업'의 모든 스태프, 배우분들 감사드린다. 회사 식구들도 감사드린다. 마지막으로 저에게 무한한 사랑을 주는 저희 가족 그리고 제 지인 분들께 감사하다는 말씀 드리고 싶다. 팬 여러분들도 감사하다. 다양한 모습 보여드리겠다"고 전했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