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람선 통째로 빌렸다
만수르급 부산 투어
"조선시대서 온 것 같다"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 사진 = KBS 제공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 사진 = KBS 제공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전현무와 송해나가 이구동성으로 강추한 역대급 보스 후보는 누구일까.

2022년 새해 벽두부터 유쾌한 웃음을 안방에 전해줄 KBS 2TV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이하 '당나귀 귀') 에서는 괴짜 디자이너 황재근의 만수르급 부산 여행이 그려진다.

이날 황재근은 그동안 프로젝트로 고생한 두 직원을 위해 부산 힐링 투어를 준비했다.

베테랑 해녀들이 직접 잡은 싱싱한 해산물을 즐길 수 있는 영도 바다뷰 맛집에서 배를 채우고 남포동의 명소 타로 거리로 향한 황재근과 직원들은 설레고 들뜬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

무엇보다 황재근은 부산 야경을 가장 럭셔리하게 즐길 수 있는 유람선을 통째로 빌리는 통 큰 선물로 직원들은 물론이고 출연진들까지 깜짝 놀라게 만들었다.

하지만 배가 출발하자 숨겨 놓았던 보스의 발톱을 드러낸 황재근의 갑갑함에 질린 출연진들은 "안 타! 안 타!"를 연발해 과연 이들의 부산 여행이 '힐링'으로 마무리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그런 가운데 누구보다 앞장서서 황재근의 뼈를 때리던 보스 저격수 송해나가 "더 갑갑한 분이 있다", "진짜 조선 시대에서 온 것 같다"며 누군가를 언급하자, 전현무는 "그 분이 여기 오면 일년 반 치 (분량이) 나옵니다"라고 거들고 나섰다는데.

과연 두 사람이 이구동성으로 강력 추천한 역대급 보스 후보가 누구일지 궁금증을 더한다.

한편, 송해나와 김숙은 시그니처인 민머리와 독특한 보이스 톤까지 도플갱어처럼 꼭 닮은 황재근과 홍석천이 각기 다른 장소에서 같은 패션으로 돌아다닌다는 목격담을 전하면서 연신 신기해했다고.

여기에 두 사람에게 있는 또 다른 놀라운 공통점이 밝혀졌다고 해 대체 무엇일지 황재근, 홍석천의 소름 돋는 평행이론에도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황재근의 통 큰 럭셔리 부산 여행에서 생긴 일은 1월 2일 오후 5시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