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소'에 담긴 사연?
호기심 가득한 김범
유이 마음 울린 정지훈
'고스트 닥터' / 사진 = tvN 제공
'고스트 닥터' / 사진 = tvN 제공


'고스트 닥터' 정지훈, 김범, 유이가 생각지도 못한 장소에서 마주하게 된다.

오는 1월 3일 밤 첫 방송되는 tvN 새 월화드라마 '고스트 닥터'(극본 김선수 연출 부성철)는 신들린 의술의 오만한 천재 의사와 사명감이라곤 1도 없는 황금 수저 레지던트, 배경도 실력도 극과 극인 두 의사가 바디를 공유하면서 벌어지는 메디컬 스토리다. '내 여자 친구는 구미호'를 연출한 부성철 감독과 '명불허전'을 집필한 김선수 작가가 의기투합해 더욱 기대를 모은다.

정지훈은 극 중 대한민국 최고의 흉부외과 전문의 차영민 역을, 김범은 의료계 황금 수저 고승탁 역을, 그리고 유이는 해외파 신경외과 전문의 장세진 역으로 열연한다. 뜻밖의 사고로 고스트가 된 차영민이 고승탁에게 빙의하면서 장세진과도 심상치 않은 인연을 그려나간다고 해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31일 공개된 스틸 사진 속에는 굳은 표정의 차영민(정지훈 분)과 애써 침착함을 유지하는 장세진(유이 분)의 모습이 담겨 있다. 여기에 두 사람을 지켜보는 고승탁(김범 분)까지 포착돼 시선을 잡아끈다.

차가움이 물씬 풍기는 차영민은 자신 앞에 나타난 장세진을 가만히 지켜보는 반면, 그녀의 아련한 눈빛에서는 미묘한 떨림이 고스란히 전해진다. 같은 커피를 들고 마주 서 있는 두 사람에게서는 묘한 분위기가 느껴지기도. 특히 12년 만에 서로를 마주한 장소에 특별한 의미가 담겨 있다고 해 궁금증이 더욱 커지고 있다.

그런가 하면, 차영민과 장세진을 숨죽여 지켜보던 고승탁은 두 사람의 가깝고도 먼 거리에 호기심 가득한 눈빛을 보내고 있어 그의 눈앞에 어떤 광경이 펼쳐진 것인지 이목이 쏠린다.

'고스트 닥터' 제작진은 "1회에서는 12년 만에 차영민과 장세진의 갑작스러운 재회가 그려진다. 똑같은 커피를 들고, 같은 장소에서 서로의 추억에 빠져있던 두 사람이 각기 다른 분위기를 자아내고 있는 이유는 무엇일지 주목해 달라. 또 이들을 보게 된 고승탁이 추후 어떤 반응을 드러낼지도 흥미로운 포인트 중 하나이니, 본방사수 해주시길 부탁드린다"라고 당부했다.

한편 '고스트 닥터'는 오는 1월 3일 밤 10시 30분 첫 방송 예정이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