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구석1열' 류승완 감독/ 사진=JTBC 제공
'방구석1열' 류승완 감독/ 사진=JTBC 제공


류승완 감독이 영화 ‘모가디슈’에서 호흡을 맞춘 배우 김윤석과 조인성에 관해 이야기했다.

오는 2일 방송되는 JTBC ‘방구석1열’은 2021년 한국 영화 최고 흥행작 ‘모가디슈’ 특집으로 꾸려진다. 이에 영화의 주역들인 류승완 감독과 함께 ‘류승완 사단’인 조성민 제작총괄, 최영환 촬영감독, 이재혁 조명감독이 총출동했다.

MC 봉태규는 “신년 선물 같은 특집을 준비했다. 2021년 코로나19로 어려웠던 한국 영화계를 뜨겁게 달군 영화”라며 ‘모가디슈’를 소개했다. 이어 주성철 기자는 류승완 감독에 대해 “첫 장편 영화 ‘죽거나 혹은 나쁘거나’로 화려하게 데뷔 후 ‘주먹이 운다’ ‘부당거래’를 연출해 한국 영화의 한 획을 그은 분”이라면서 “‘베테랑’으로 천만 감독 대열에 합류, ‘군함도’와 ‘모가디슈’까지 흥행해 현재 대한민국 영화계에서 가장 주목받는 감독”이라고 설명했다.

류승완 감독은 “‘모가디슈’를 사랑해주신 관객 분들께 감사 인사를 전하고 싶었다”고 화답하면서 ‘모가디슈’에 출연한 배우 김윤석과 조인성에 관한 이야기를 꺼내놓았다. 김윤석에 관해서는 “촬영 중 생일을 맞이했는데, 김윤석 선배의 예상치 못한 연기를 보고 마치 생일선물을 받은 기분이었다”고 밝혔다. 이어 영화 속에서 콩글리시 연기로 화제를 모았던 배우 조인성의 캐스팅 비하인드 토크가 이어졌다. 류승완 감독은 “조인성 배우가 출연을 흔쾌히 결정한 뒤 대본을 보고 엄청난 분량의 영어 대사 때문에 고민하더라”고 말했다. 그 문제를 재치 있게 해결한 비하인드가 본 방송에서 공개된다.

‘방구석1열’은 오는 2일 오전 10시 30분 방송된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