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SBS 방송화면
사진=SBS 방송화면


배우 최정윤과 박진희가 출산 후유증을 토로했다.

지난 30일 방송된 SBS '워맨스가 필요해'에서는 최정윤, 박진희가 캠핑장을 찾아 둘만의 시간을 보냈다.

이날 최정윤의 24년 지기 박진희가 그를 찾았다. 최정윤은 박진희에 대해 "배우 일을 하면서 만난 첫 절친"일고 소개했다. 박진희는 최정윤을 "만난 순간부터 지금까지 서로에 대해 거의 모든 걸 알고 있는 친구"라고 말했다.

과거 두 사람은 붙어 지냈다고 했다. 최정윤은 "예전에는 무슨 일만 있으면 만났다. 가까이 살 때는 매일 만났다. 잘 안 싸우고 잘 놀았다"고 밝혔다. 박진희는 동의하면서 "내가 좋아하는 사람이 싫어하는 일만 안 해도 평화가 유지된다"고 했다.
사진=SBS 방송화면
사진=SBS 방송화면
사진=SBS 방송화면
사진=SBS 방송화면
연기 이야기를 나누던 중 최정윤은 "이번에 대사가 안 외워져서 자괴감에 빠졌었다"며 고민을 털어놨다. "충분히 숙지하고 갔는데 대본을 내려놓는 순간 기억이 안 나더라. 카메라 앞에서 한 마디를 못 하겠더라. 처음엔 너무 힘들고 창피해서 울렁증이 왔다"고 말했다.

박진희는 이에 공감하며 "나는 '기억' 때 그랬다. 집에서 열심히 외워도 촬영하면 조금씩 틀려서 병원에도 찾아갔다. 기억력이 너무 떨어져 알츠하이머를 걱정할 정도였다. 선생님이 '출산하고 나면 그런 상담이 많다'고 하더라. 극복하는데 시간이 꽤 걸렸다. 지금도 극복이 다 됐다고 할 순 없다"고 밝혔다.
사진=SBS 방송화면
사진=SBS 방송화면
사진=SBS 방송화면
사진=SBS 방송화면
최정윤은 "얼마 전에 기념일이었던 거야"라며 이혼 절차를 밟고 있는 남편을 언급했다. 살짝 당황한 박진희는 "설마 내가 생각하는 그 기념일은 아니겠지?"라고 당황해 웃음을 안겼다. 최정윤은 "몰랐는데 하루 지나고 나서 알았다. 침대 밑을 정리하다가 박스를 발견했는데 안에 결혼식 앨범이 있었다. 얼마나 행복했니. 일생에 다시 없을 아름다운 날이었다"고 회상했다.

이어 "사진 속 네가 내 옆에서 나보다 더 행복해하고 있는 거야. 인생의 가장 소중한 장면에서 나보다 더 기쁘게 웃고 있는 그 사진을 보니 이래서 친구가 좋다는 걸 느꼈다"고 밝혔다. 박진희도 "네 결혼식 끝나고 집에 오니까 헛헛하더라. 전 남자친구가 떠난 기분"이라고 떠올렸다.
사진=SBS 방송화면
사진=SBS 방송화면
사진=SBS 방송화면
사진=SBS 방송화면
박진희는 "이번에 지켜보니 나 같으면 숨었을 거 같은데 너는 너답게 해결하더라. 세상 사람들이 내가 한 이야기를 곡해할 수도 있고 내 진실과는 다를 수 있는데 '내가 아는 최정윤은 저런 아이지' 싶더라"라고 응원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